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라오스 국경 넘으려던 탈북자 11명, 中 쿤밍서 체포돼

(서울=연합뉴스) 윤일건 기자 = 중국-라오스 국경을 넘으려던 탈북자 11명이 12일 윈난(雲南)성 쿤밍(昆明) 지역에서 중국 변방부대에 체포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 대북 소식통은 이날 "탈북자 11명이 중국인 안내자가 운전하는 소형버스를 타고 이동하다가 오늘 아침 7시 50분(현지시간)께 라오스 국경 근처에서 중국 변방부대의 불심검문에 걸려 전원 체포, 쿤밍으로 이송됐다"고 전했다.

이번에 붙잡힌 탈북자들은 어린이부터 중년층까지 다양한 연령대의 모두 여성이라고 이 소식통이 덧붙였다.

이들은 쿤밍을 거쳐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 변방부대로 이송됐다가 북한으로 송환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 당국자는 "이들의 위치나 사실 관계 등을 파악해 이에 맞는 외교적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 말 중국 산둥(山東)성 칭다오(靑島)와 쿤밍 지역에서 중국 공안에 체포된 것으로 알려진 탈북자 27명은 북-중 국경지역인 투먼(圖們) 변방부대 수용소로 이송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탈북자들이 중국에서 동남아 국가로 가려면 국경도시 쿤밍시를 거쳐야 하는데, 올해 3월 쿤밍에서 '칼부림 테러'가 발생한 후 이 지역에 중국 공안이 증강되고 불심검문도 늘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yooni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4/08/12 18:1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