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北 신문, 대북전단 연일 비난…"南 태도 주시"

"공동선언 이행하면 이산상봉·협력사업도 해결"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북한은 14일 탈북자단체의 대북전단 살포에 대한 비난 공세를 계속하며 남한 정부를 압박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인권모략, 체제대결 광증의 발로'라는 제목의 글에서 "남조선 당국이 인간쓰레기들의 삐라 살포 난동을 계속 허용하거나 묵인한다면 북남관계는 수습할 수 없는 파국으로 치닫게 될 것"이라며 "지금 온 겨레는 남조선 당국의 움직임을 예리하게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신문은 이번 대북전단 살포가 "개선의 첫걸음을 떼기 시작한 북남관계를 다시금 극도의 위기에 몰아넣었다는 것은 두말할 필요가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가 대북전단 살포를 막을 법적 근거가 없다고 밝힌 데 대해 "이것은 남조선 당국에 인간쓰레기들의 삐라 살포 소동을 중지시킬 꼬물만한 의사도 없다는 것을 입증해줬다"고 비난했다.

또 대북전단 살포가 "반공화국 인권모략 소동의 중요한 한 고리"라며 "현 괴뢰집권세력에게 있어서 인권모략 소동은 반공화국 대결을 위한 기본 수단"이라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북남 선언들의 이행은 시대의 요구, 겨레의 지향'이라는 제목의 논설에서는 6·15 공동선언과 10·4 선언의 이행이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출발점'이라고 강조했다.

신문은 "현 시기 북남관계의 유일한 타개책은 6·15 공동선언과 10·4 선언을 존중하고 이행하는 것"이라며 "북남 선언들이 성실히 이행되면 관계 개선의 흐름을 타고 흩어진 가족, 친척 상봉뿐 아니라 평화 보장과 협력사업 등 모든 문제가 겨레의 요구와 지향에 맞게 보다 원만히 해결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남조선 당국이 진정으로 긴장 완화와 북남관계 개선을 바란다면 6·15 공동선언과 10·4 선언을 존중하고 이행하는 것으로 실천적 의지를 보여줘야 한다"고 덧붙였다.

ljglo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4/10/14 11:5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