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체기사

뉴스 홈 > 전체기사

정부, 北에 '2차 고위급접촉 30일 개최' 제안

지난 2월 판문점 우리측 지역 평화의 집에서 열린 남북 당국간 고위급 접촉에서 우리측 수석대표 김규현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오른쪽 두번째)과 북측 수석대표 원동연 통일전선부 부부장이 자리에 앉기전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정부는 남북 2차 고위급 접촉을 오는 30일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개최할 것을 제의했다.

정부는 남북 고위급 접촉 우리측 수석대표인 김규현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 명의로 지난 13일 대북 전통문을 보내 이같이 제의한 것으로 15일 전해졌다.

북측은 이에 대해 아직 답변을 보내오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구체적인 일정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남북은 황병서 등 북한 고위급 대표단의 지난 4일 방남 당시 이달 말에서 다음달 초에 지난 2월 개최된 1차 고위급 접촉에 이은 2차 고위급 접촉을 갖기로 합의했다.

북측은 우리측이 원하는 시기에 2차 고위급 접촉을 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이후 북한 경비정의 서해 북방한계선(NLL) 침범으로 남북 함정간 사격전이 발생했고, 지난 10일에는 우리 민간단체가 날린 대북전단에 대해 북한이 고사총을 발사하는 등 군사적 긴장도 한때 높아졌다.

하지만 이날 남북 군사당국자 간 비공개 접촉이 판문점에서 이뤄졌다는 점에서 2차 고위급 접촉도 예정대로 이뤄질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망돼 북측이 조만간 보내올 것으로 예상되는 답변이 주목된다.

ljungber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4/10/15 17:09 송고

광고

광고

오라애드 광고 우리 아이 숨은 키 77%를 찾는 방법 밝혀져...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