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체기사

뉴스 홈 > 전체기사

<'천안함 배후' 北김영철, 수석대표로 7년 만에 등장>

군사당국자 접촉 수석대표 南 류제승-北 김영철
군사당국자 접촉 수석대표 南 류제승-北 김영철 (서울=연합뉴스) 국방부는 15일 판문점에서 남북 군사당국자 접촉을 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남측은 류제승 국방부 국방정책실장(왼쪽)을 수석대표로, 북측은 김영철 국방위원회 서기실 책임참사 겸 정찰총국장을 단장으로 참석했다. 2014.10.15 << 연합뉴스 DB >> photo@yna.co.kr
남측 수석대표 류제승 국방부 정책실장은 예비역 중장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민경락 기자 = 2010년 천안함 사건을 주도한 배후로 지목돼 온 북한 김영철 정찰총국장이 15일 남북 군사당국자접촉에 수석대표로 7년여 만에 모습을 드러냈다.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남북 군사당국자 접촉 사실을 전하며 남측은 류제승 국방부 정책실장이, 북측은 김영철 국방위원회 서기실 책임참사 겸 정찰총국장이 수석대표로 참석했다고 밝혔다.

김영철은 지난 2010년 천안함 사건 때 우리 군당국이 '북한에 의한 폭침'이라고 밝히며 당시 김격식 4군단장과 함께 배후로 지목한 인물이다.

김영철은 2012년 말 대장에서 중장으로 2계급이나 강등됐지만 3개월 만에 다시 대장 계급장을 달고 등장하기도 했다.

특히 올해 5월까지 군사학교 사격경기, 공군 지휘관 전투비행기술 경기 등 군 관련 행사뿐만 아니라 모란봉악단 공연, 축구경기 등 다양한 행사에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을 여러 차례 수행해 건재를 과시했다.

김영철이 수석 대표로 남북 간 접촉에 모습을 드러낸 건 천안함 사건 이후 처음이며, 2007년 12월 7차 남북 장성급군사회담 이후 7년여 만이다.

7차 군사회담 당시 인민무력부 중장이었던 김영철은 수석대표로 남측 대표단과 만나 개성공단·금강산 관광 활성화를 위한 통행·통신·통관 분야에서 일부 합의를 도출했다.

김영철은 앞서 2006년∼2007년 열린 3∼6차 남북장성급 군사회담에도 수석 대표를 맡았다.

특히 2006년 열린 3∼4차 회담에서는 당시 국방부 정책기획관(소장)이었던 한민구 국방부 장관과 수석대표로 마주한 경험이 있다.

이번 남북 군사당국자 접촉에 북한 대표로 참석한 리선권 국방위 정책국장도 2007년 5∼7차 남북장성급 군사회담에서 김영철과 함께 참석해 남측 대표단과 얼굴을 맞댄 적이 있다.

이날 남측 수석대표로 나선 류제승(예비역 중장·육사 35기) 국방부 국방정책실장은 2010년 국방부 정책기획관(소장)으로 있을 때 남북 장성급회담 수석대표를 맡고 있었다.

이번 군사 당국 접촉에서 북측 수석대표를 맡은 김영철과는 군사회담에서 첫번째 대면이다.

류 실장은 국방부 정책기획관을 역임하고 중장으로 진급해 8군단장에 보임됐으나 2012년 일명 북한군 '노크 귀순'으로 홍역을 치렀다.

그는 GOP(일반전초) 경계작전 지도를 부실하게 한 책임으로 국방장관으로부터 엄중 경고를 받은 뒤 육군교육사령관으로 이동했다가 국방부 정책실장으로 영전하면서 전역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4/10/15 18:05 송고

광고

광고

오라애드 광고 우리 아이 숨은 키 77%를 찾는 방법 밝혀져...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