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체기사

뉴스 홈 > 전체기사

<남북, 군사당국 접촉 놓고 '엇갈린 주장'>

회담 당사자·공개 여부 등 놓고 '진실 공방'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남북이 15일 판문점에서 진행된 군사당국자 비공개 접촉을 놓고 진실공방을 벌이는 모습이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6일 남북 군사당국자 접촉 성사 과정을 밝히는 내용의 '공개보도'를 통해 '긴급 단독접촉'의 남측 당사자로 김관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처음부터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중앙통신은 북한이 지난 7일 남북 함정간 상호 총격 직후 김관진 실장에게 '각서'를 보내 "이번 사태를 수습할 목적으로 귀하와의 긴급단독접촉을 가질 것을 정중히 제의한다"고 밝혔다고 공개했다.

북한은 회담 당사자로 김 실장을 명시했으나 남측이 국방부 정책실장을 대신 보내겠다고 역제의했고 북측이 이를 수용했다고 주장했다.

이런 주장이 맞다면 우리 정부는 북한의 요구를 지금까지 공개하지 않았던 셈이 된다. 오히려 정부 당국자들은 북측이 요구한 접촉 대상이 김 실장이 아니었음을 시사하기도 했다.

국방부와 통일부는 중앙통신의 이런 보도가 나오기 전인 이날 낮 기자들에게 "긴급단독 접촉은 북측이 황병서 명의로 김관진 실장 앞으로 보낸 통지문에서 제안했으나 실제로 접촉대상은 두 사람이 아니다"고 밝힌 바 있다.

이런 설명은 통일부 당국자가 이날 오전 기자들에게 북한이 당시 전통문에서 '긴급 단독접촉'을 제의했다는 사실을 공개한 뒤 '황병서가 김관진 실장을 만나자는 거였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렇다"고 답하면서 일어났다.

회담의 공개 여부를 놓고도 북측은 공개하는 것이 좋겠다고 제의했으나 남측이 비공개를 주장했다고 서로 주장이 엇갈리고 있다.

중앙통신에 따르면 북한은 15일 군사당국자 접촉 공개 여부에 대해 "'최고사령관 동지'의 높은 뜻을 받들어 마련된 것만큼 공개하는 것이 좋겠다고 했다. 이에 대해 남측은 머뭇거리며 저들끼리 수군덕거리더니 비공개로 하자고 주장했다"며 "긴급접촉의 형식보다는 실질적인 결실이 더 중요하다는 인식 밑에서 우리측은 그에 동의를 주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우리 정부는 전날 남북 군사당국자 접촉 직후 언론브리핑에서 북측에서 비공개를 강하게 요구했고 우리측이 이를 수용한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회담 과정에서 북측에 내놓은 주장에 대해서도 남북의 설명은 다소 차이를 보였다.

북측은 ▲ 서해 예민한 수역을 넘지 않는 문제 ▲ 고의적 적대행위가 아니면 선(先)공격 하지 않기 ▲ 충돌을 일으킬 수 있는 교전수칙 수정 ▲ 대화와 접촉을 통한 문제 해결 ▲ 불법어선 단속을 위해 행동하는 쌍방 함정들이 약속된 표식을 달아 우발적 총격 예방 등을 제안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비해 우리 정부는 전날 브리핑에서 북측은 자신들이 주장하는 소위 '서해 경비계선' 내에 남측 함정의 진입 금지를 요구했다고 밝혔다.

ho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4/10/16 23:11 송고

광고

광고

오라애드 광고 우리 아이 숨은 키 77%를 찾는 방법 밝혀져...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