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체기사

뉴스 홈 > 전체기사

포스텍, 웨어러블 기기 초소형 소자 인쇄기술 개발

포스텍 이태우 교수
포스텍 이태우 교수 (포항=연합뉴스) 다양한 휴대용 웨어러블 기기에 들어가는 초소형·고집적 소자의 전극을 빠르게 정렬해 인쇄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한 포스텍 이태우 교수. 2014.11.19 << 포스텍 >> shlim@yna.co.kr

(포항=연합뉴스) 임상현 기자 = 포스텍(포항공과대)은 신소재공학부 이태우 교수·박사과정 이영준씨 연구팀이 다양한 휴대용 웨어러블 기기에 들어가는 초소형·고집적 소자의 전극을 빠르게 정렬해 인쇄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19일 밝혔다.

스마트시계 등 웨어러블 기기는 작지만 고성능의 소자가 구현돼야만 가능한 기기로 이 같은 소자를 만들기 위해서는 내부 전극을 보다 빠르고 비용은 적은 방식으로 만들어야 한다. 그러나 기존 기술들은 대부분 단가가 높고 공정이 복잡하다는 단점이 있다.

연구팀에 따르면 독자적인 기술인 전기장을 이용, 나노선을 기판 위에 직접 정렬시키는 E-나노선 인쇄 기술을 활용해 눈에 보이지 않는 수백 나노미터의 선폭을 가졌으면서도 일반 금속과 비슷한 전기적 특성을 나타내는 구리 나노선 전극을 정렬된 상태로 균일하게 인쇄하는데 성공했다.

이와함께 유기트랜지스터의 전극을 이용해 소자를 만드는데도 성공했다.

이 기술은 대면적으로 정렬된 금속나노선을 더욱 빠르게 구현해 냈고 비용도 크게 낮췄으며 디스플레이, 메모리, 태양전지는 물론 터치스크린패널 등 다양한 투명 전자소자와 고집적 회로에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연구결과는 재료분야 권위지인 어드밴스드머터리얼스 지를 통해 발표됐다.

이 교수는 "기존의 나노 전극 제조방식에 비해 시간과 비용을 크게 줄였고 공법도 간결화해 향후 금속 나노전극을 이용한 고집적 전자소자 상용화를 앞당길 것으로 기대한다:며 "2020년 50조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는 웨어러블 컴퓨터, 섬유 전자소자, 플렉시블 디스플레이의 원천기술로도 사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미래창조과학부의 글로벌프런티어사업 '나노기반 소프트일렉트로닉스연구단' 지원으로 수행됐다.

shl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4/11/19 15:2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