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체기사

뉴스 홈 > 전체기사

북한 "내륙철도, 북러경협 본보기…물류거점 될 것"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북한 관리가 러시아와 합작으로 착수한 내륙철도 현대화사업을 양국 경제협력의 '본보기'로 내세우며 이를 통해 동북아시아의 '물류 거점'으로 떠오를 것이라는 기대를 피력했다.

내각 철도성 대외철도협조국의 김철호 부국장은 25일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선총련) 기관지 조선신보와 인터뷰에서 "우리는 이번 철도개건사업(내륙철도 현대화사업)을 조로 정부간 경제협력사업의 본보기로 잘 이끌고 앞으로 우리나라가 강성국가 건설을 힘있게 내밀 수 있는 확고한 담보를 마련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어 북러 합작으로 마무리한 나진-하산 철도와 나진항 3호 부두 현대화사업을 언급하고 "철도개건사업 또한 두 나라 사이의 경제협조를 반전시키는 중요한 사업인 것과 함께 전망적으로 제3국으로의 수출물자 중계수송에도 이바지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우리나라는 지정학적 위치로부터 물동, 수송의 중계 거점으로서의 역할을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 부국장은 내륙철도 현대화사업 1단계 공사인 재동역(평안남도 은산)∼강동역(평양)∼남포역(남포)의 175㎞ 구간 공사를 내년 말까지 마무리하고 평양역∼순천역(평안남도 순천)∼고원역(함경남도 고원)의 230㎞ 구간 공사에 착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철도개건사업은 노후화된 철길 레일, 침목 등을 새것으로 교체하는 것과 함께 철다리(철교)나 차굴(터널), 필요한 설비들도 다 개건할 것을 예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러시아 측이 설비와 자재 등을 먼저 투자하면 북측이 북러 합영기업과 같은 기관을 통해 금, 은, 동, 니켈 등 광물을 팔아 비용을 상환할 것이며 공사에 필요한 노동력은 북측이 제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ljglo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4/11/25 13:5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