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체기사

뉴스 홈 > 전체기사

미국 전역서 퍼거슨 시위 사흘째…일단 진정 기미(종합)

눈보라 속 시위 중인 미국 퍼거슨 여성
눈보라 속 시위 중인 미국 퍼거슨 여성 (퍼거슨<미국 미주리주>=연합뉴스) 장현구 특파원 = 눈보라가 흩날린 26일(현지시각) 미국 미주리주 퍼거슨시 경찰서 맞은 편에서 두 명의 여성이 대배심의 불합리한 결정에 항의하며 피켓 시위를 벌이고 있다.
산발적 시위…400여명 체포·주정부군 2천여명 곳곳 배치
런던서 동조 시위…추수감사절 거치며 소강국면 접어들 듯

(워싱턴·샌프란시스코·퍼거슨=연합뉴스) 노효동 심인성 임화섭 장현구 특파원 = 미국 미주리 주 퍼거슨 시에서 촉발된 소요 사태가 26일(현지시간) 사흘째로 접어들면서 진정 기미를 보이고 있다.

이번 소요 사태의 진앙지인 퍼거슨 시는 물론 전날 대규모 지역별 시위에 동참한 수도 워싱턴DC와 뉴욕, 로스앤젤레스를 비롯한 미국 주요도시에서 시위가 이어졌으나 지난 이틀간에 비해 규모가 줄어들고 대규모 폭동이나 약탈·방화와 같은 불상사가 발생하지 않았다.

추수감사절 연휴를 하루 앞둔 이날 퍼거슨 시에서는 진눈깨비가 내리는 날씨 속에서 오전부터 간헐적인 시위가 이어졌다.

이날 오전 세인트루이스 카운티 시청 건물 앞에서는 시위대 2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흑인 청년 마이클 브라운을 총으로 사살한 백인 경관 대런 윌슨에 대한 모의재판이 열렸고, 이중 몇 명이 시청건물 안으로 진입해 "부끄러운 줄 알아라"고 외치다가 3명이 체포됐다. 경찰은 이날 시청 건물 자체를 봉쇄했다.

미주리 주 정부는 25일 밤부터 주 방위군의 숫자를 기존의 세배인 2천200명으로 늘리고 추가 경찰 병력을 투입하는 등 퍼거슨 시내와 외곽의 치안을 대폭 강화했다.

미국 동부시간으로 이날 오후 9시 현재 퍼거슨 시내는 주 방위군과 경찰병력이 곳곳에 배치된 가운데 첫째날과 둘째날과 같은 대규모 심야 시위가 열리지 않고 있다.

퍼거슨 시 주민들은 이날 오전 자발적으로 청소작업반을 꾸려 시위대가 방화하고 약탈한 세인트 루이스 카운티 주변 상가와 거리를 청소했다.

경찰, 미국 퍼거슨 시위 장소 봉쇄
경찰, 미국 퍼거슨 시위 장소 봉쇄 (퍼거슨<미국 미주리주>=연합뉴스) 장현구 특파원 = 미국 미주리주 고속도로순찰대가 26일(현지시각) 석 달 넘게 시위가 벌어진 퍼거슨 시 웨스트 플로리샌트 거리를 봉쇄하고 차량을 통제하고 있다.

워싱턴DC와 뉴욕, 로스앤젤레스, 댈러스, 애틀랜타 등 미국 주요도시에서도 심야 집회와 시위가 있었으나 이렇다 할 불상사가 일어나지 않았다.

경찰은 지금까지 이번 시위와 관련해 미국 전역에서 400여명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퍼거슨 시의 경우 24일 61명, 25일 45명이 각각 체포됐다. 로스앤젤레스에서는 경찰의 해산 명령에 불응하거나 도로 점거, 경찰관 폭행, 음주 소란 등의 혐의로 173명이 체포됐다.

영국 런던에서는 수천명의 군중이 모여 "손들었으니 총 쏘지마"라는 구호를 외치며 시위를 벌였다.

이번 소요사태가 더는 격화되지 않는 데에는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폭력시위를 용인하지 않겠다고 강력히 경고한 것이 한 몫한데다 추수감사절 연휴라는 시기적 요인이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오바마 대통령은 25일 시카고를 방문한 자리에서 "이 좌절감은 단순히 특정 사건에 대한 것이 아니라 많은 유색인종 공동체에 깊이 뿌리박혀 있는 것이지만, 좀 더 생산적인 방식으로 좌절감을 표현하는 방법도 있다"면서 "빌딩과 차를 불태우고 재산을 파괴하면서 시민을 위험에 처하게 하는 방식에는 관용이 있을 수 없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에릭 홀더 미국 법무장관은 지난 24일 밤 시민운동가들과 전화통화를 갖고 퍼거슨 시 경찰의 법 집행 관행에 대해 '공격적으로' 조사하고 있다는 입장을 표명했다고 미국 언론이 보도했다.

미국 시민권을 위한 법률가 위원회의 바버라 안와인 사무국장과 미국시민자유연합(ACLU)의 로라 머피 변호사 등은 "홀더 장관이 강도높고 신속하게 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조사가 '성숙단계'에 접어들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미국 퍼거슨시 시위장소 인근 문 닫은 주유소
미국 퍼거슨시 시위장소 인근 문 닫은 주유소 (퍼거슨<미국 미주리주>=연합뉴스) 장현구 특파원 = 약탈과 방화에 대한 우려로 시위 장소 인근 주유소의 문이 굳게 닫혔고, 진입 금지를 뜻하는 경찰의 노란색 테이프가 주변을 둘러싸고 있다.

미국 법무부가 조사결과 퍼거슨 시 경찰이 조직적으로 시민권리를 위반했다고 결론지으면 이를 금지하는 1994년 연방법에 따라 필요한 조치를 취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법무부는 퍼거슨 시 경찰에 대해 독립적인 감시기구를 설치하거나 새로운 훈련프로그램을 부과하는 등 강도높은 개혁조치를 요구할 수 있다고 미국 언론이 전했다.

숨진 마이클 브라운의 부모는 이날 NBC 방송에 출연해 백인 경관 윌슨이 최근 A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결백을 주장한 것을 "상처에 소금을 뿌리는 행위"(어머니 레슬리 맥스패든) "미친소리"(아버지 마이클 브라운 시니어)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미국 활동가연대 회장인 알 샤프톤 목사는 이날 뉴욕에서 마이클 브라운의 가족을 비롯해 최근 경찰관의 총격에 의해 숨진 흑인 세 명의 가족들을 만났다.

고(故) 마틴 루터 킹 목사의 장남인 마틴 루터 킹 3세는 논평을 내고 "대배심 앞에서 대런 윌슨과 다른 증인들을 왜 대질 심문하지 않았는지 가장 큰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백인 경관 윌슨에 대한 세인트루이스 카운티 대배심의 불기소 결정으로 촉발된 이번 사태는 추수감사절 연휴가 끼인 주말을 거치면서 소강 상태에 접어들 가능성이 커 보이지만 미국의 각종 흑인 인권단체와 시민운동 단체들이 지속적으로 항의시위를 벌여나갈 것으로 보여 이른 시일 내에 사태가 완전히 수습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

rhd@yna.co.kr sims@yna.co.kr solatido@yna.co.kr cany99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4/11/27 11:3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