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체기사

뉴스 홈 > 전체기사

박지원 내일 방북…김정일 3주기 조화전달(종합)

통일부 방북승인…현대아산 사장도 방북승인 받아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송진원 기자 = 새정치민주연합 박지원 의원을 비롯한 김대중평화센터 관계자들이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 사망 3주기를 맞아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 명의의 조화를 전달하기 위해 16일 방북한다.

통일부는 15일 박 의원 일행의 방북을 최종 승인했다.

방북 인원은 박 의원과 김대중평화센터 윤철구 사무총장, 최경환 공보실장, 박한수 기획실장 등 7명이다.

이들은 당일 오전 9시30분 서울 동교동 사저를 출발, 10시 20분 남측 출입사무소(CIQ)를 통과한 뒤 개성에서 이 여사 명의의 조화를 북측에 전달할 예정이다.

북측에서는 원동연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부위원장이 나올 예정이라고 통일부는 전했다.

임병철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답례 차원에서 이뤄지는 조화 전달이라는 점을 감안해 (방북을) 승인했다"면서 "순수한 인도적 차원에서 이뤄지는 것으로서 이를 확대 해석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혔다.

박 의원도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이희호) 여사님의 조의문은 통상적인 조의를 표하며 그 이외의 어떤 메시지도 없다"라고 적었다.

북한은 지난 8월 김 전 대통령 5주기 때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 명의의 조화와 조전을 김양건 노동당 통일전선부장 겸 대남비서를 통해 개성에서 이 여사 측에 전달한 바 있다.

정부는 이번 방북에 대한 확대 해석을 경계하고 있지만 남북 당국간 대화가 막힌 상황에서 남북관계에 대한 최근 북측의 의중을 파악할 수 있는 기회가 된다는 점에서 원동연 부위원장의 언급 내용이 주목된다.

통일부는 이날 김정일 3주기를 맞아 추모 화환을 전달하기 위한 조건식 사장 등 현대아산 관계자들의 방북도 승인했다.

이에 따라 조 사장 등 현대아산 임직원 8명도 16일 현대 개성사업소에서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명의의 조화를 북측에 전달할 계획이다.

transil@yna.co.kr s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4/12/15 17:0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