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체기사

뉴스 홈 > 전체기사

<이완구 신중요청 불구, 與강경파 '박지원 방북' 맹폭>

방북 소감 말하는 박지원 의원
방북 소감 말하는 박지원 의원 (파주=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새정치민주연합 박지원 의원이 16일 오전 경기도 파주시 경의선 남북출입사무소에서 출경을 앞두고 방북 소감을 말하고 있다. 박 의원은 이날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 사망 3주기를 맞아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 명의의 조화를 개성에서 북측에 전달한다.
하태경 "北대변인처럼 얘기", 이장우 "'동지사' 역할"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김연정 기자 = 새누리당의 보수 강경파 의원들이 새정치민주연합 박지원 의원의 방북을 잇달아 강한 톤으로 비판하고 있다.

당 북한인권위원장인 하태경 의원을 비롯해 검사 출신의 김진태 의원, 이장우 원내대변인 등 신진 우파 의원들이 공격의 선봉에 서 있다.

박 의원을 '김정은의 십상시'로 묘사했던 하태경 의원은 16일 국회 기자회견과 SBS 라디오 인터뷰 등을 통해 "신은미(종북 혐의로 수사받는 재미동포)가 북한의 여자 대변인이라면 박지원은 거의 북한 정권의 남자 대변인인 것 같이 얘기한다"면서 "박 의원은 자신의 정치적 이익을 위해 종북을 자처하는 사람"이라고 비난했다.

하 의원은 또 "방북 자체에는 반대하지 않는다. 김대중평화센터에는 이념적으로 균형잡힌 인사들이 많다"면서 "방북하는 인물이 박지원이라서 문제"라고 주장했다.

이장우 원내대변인은 원내대책회의에서 박 의원을 '동지사'라 칭하며 비판했다.

동지사는 조선 시대에 동지를 전후해 명나라와 청나라에 조공을 바치러 파견하던 사신을 말한다.

이 원내대변인은 "정부 당국끼리 하는 외교도 아닌데, 옛날 조공 바치듯 (북한에) 갔다"면서 "박 의원은 북한 당국엔 관심이 많고, 북한 주민의 인권 같은 것에는 반대하면서 북한에서 동지사 역할을 한다"고 주장했다.

김진태 의원은 전날 국회 긴급현안질문에서 박 의원에 대해 "대한민국 국회의원이 김정은, 김정일 조화 배달하는 심부름꾼이냐"라고 비꼬았다.

이와 관련해 이완구 원내대표는 "그런 것들을 얘기할 때 용어 선택을 잘해달라"며 비판은 하더라도 신중한 표현을 써 달라고 당부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박 의원은 이날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 사망 3주기를 맞아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인 이희호 여사 명의의 조화를 전달하고자 방북했다.

zheng@yna.co.kr, yjkim8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4/12/16 10:3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