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체기사

뉴스 홈 > 전체기사

미국 법무부, 퍼거슨 백인 경관 '무혐의' 결론낼 듯

지난 해 8월 미국 미주리주 퍼거슨시에서 10대 흑인 청년에게 총을 쏴 숨지게 한 백인 경관 대런 윌슨(AP/퍼거슨시=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미국 법무부가 지난해 8월 퍼거슨 시에서 비무장 흑인 청년을 사살한 백인 경관 대런 윌슨의 시민평등권 침해 여부에 대해 무혐의로 결론내릴 것으로 보인다고 뉴욕타임스(NYT)가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법무부 관계자들은 연방수사국(FBI)의 조사 결과 윌슨 경관의 시민평등권 침해 혐의를 뒷받침할 증거를 찾지 못했다고 말했다.

윌슨 경관에 시민평등권 침해 소송을 제기하려면 그가 사살된 흑인 청년 마이클 브라운에게 의도적으로 총을 쏴서 시민평등권을 침해했다는 점을 입증해야 하지만 지금까지 파악한 사실만으로는 불충분하다는 것이다.

브라운 유족 측은 브라운이 항복의 표시로 두 손을 위로 들었지만 윌슨 경관이 총을 쐈다며 의도성을 주장하는 반면, 윌슨 경관은 브라운이 순찰차에 있는 자신에게 몸싸움을 걸어 정당방위 차원에서 총을 쐈다고 주장하고 있다.

시민평등권은 1964년 제정된 시민권법(Civil Rights Act)에 따라 인종·피부색·민족·출신국·종교·성별에 상관없이 개인의 육체와 정신을 보전하고 사상·표현·종교·이동의 자유 등을 누릴 수 있도록 한 권리다.

지난해 11월 미주리 주 세인트루이스 카운티 대배심은 윌슨 경관에 대해 불기소 결정을 내렸으나 법무부는 이와 별도로 윌슨 경관과 그가 소속된 퍼거슨 시 경찰서에 대해 시민평등권 침해 여부를 조사해왔다.

특히 윌슨 경관의 경우 법무부 조사를 통해 연방정부 차원의 기소로 이어질지 주목됐으나 증거 불충분으로 그럴 가능성은 낮아졌다.

법무부는 이같은 결론을 담은 보고서를 발표할 계획이다.

그 시기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앞서 에릭 홀더 법무장관이 후임자인 로렌타 린치 법무장관 내정자가 취임하기 전까지 윌슨 경관 조사를 마무리할 것이라고 밝힌 만큼 한두 달 내에 발표가 이뤄지리란 전망이 나온다.

다만, 퍼거슨 시 경찰 전반의 경찰력 행사 관행에 대한 조사는 다른 식으로 결론날 수 있다고 NYT는 전했다.

법무부는 퍼거슨 경찰이 인종 차별적으로 교통 단속을 했는지, 과도한 공권력을 사용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 조사 결과에 따라 퍼거슨 경찰의 대대적인 개혁과 조직 개편으로 이어질 수 있다.

퍼거슨 사태는 지난해 8월 10일 비무장 상태의 18세 흑인 청년 브라운이 백인 경관 윌슨의 총에 맞아 숨지면서 시작됐다. 미국 사회의 뿌리깊은 인종 갈등 문제로까지 확대되면서 경찰 공권력에 대한 항의 시위가 전국으로 번졌다.

세인트루이스 카운티 대배심은 사건 발생 3개월 후인 11월 24일 윌슨 경관을 불기소하기로 하고 사실상 그에게 '면죄부'를 줘 다시 한번 논란을 불렀다.

gatsb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5/01/22 10:4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