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체기사

뉴스 홈 > 전체기사

복지장관 "전업주부 불필요한 어린이집 이용 줄일 것"

문형표 보건복지부 장관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문형표 보건복지부 장관이 "전업주부가 불필요하게 어린이집을 이용하는 수요를 줄이겠다"며 보육 체계 개편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는 뜻을 재확인했다.

문 장관은 지난 22일 오후 서울 마포구 건강보험공단 인근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금 0세 아이는 가정 양육 비율이 70%에 달하는데 1세만 되면 가정 양육비율이 확 떨어지고 어린이집에 보내는 비율이 80%가 넘는다"며 "전업주부가 전일제 어린이집에 아이를 맡겨 보육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문 장관은 "사실 지금도 전업주부들이 아이들을 12시간 내내 어린이집에 맡기는 경우는 드물다"며 "이들에게 필요한 것은 필요한 시간에 잠깐 아이를 봐주는 시설인 만큼 시간제 보육을 활성화하고, 전일 보육은 정말 서비스가 필요한 맞벌이 부부에게 그 혜택이 돌아가게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장관은 이어 "많은 연구결과를 통해 2세 이하 어린이는 인지적·비인지적 발달 측면에서 가정 양육이 훨씬 좋다고 알려져 있다"며 "개편 과정에서 반발이 심할 수 도 있지만 최대한 빠르게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장관은 전날 세종시에서 진행된 대통령 업무보고 사전 브리핑에서도 "맞벌이 부부에 대해 지원대책을 강화하거나 시간제 보육을 활성화하는 등 구조적인 문제의 개선이 필요하다"고 밝힌 바 있다.

복지부가 보육 체계 개편에 강한 의지를 보이는 이유는 어린이집에 맡기려는 수요가 증가하면서 관리가 부실한 어린이집이 난립했고 이에 따라 아동 학대 사건을 막기 어려웠다는 점이 계속 지적되고 있기 때문이다.

한편 새해부터 담배를 끊은 문 장관은 금연의 어려움을 호소하며 "손에 무언가를 잡고 있던 게 습관이 돼서 금연 파이프를 들고 다닌다"며 "아직 약이나 니코틴 패치를 이용하지 않고 스스로 조절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sujin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5/01/23 09:5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