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체기사

뉴스 홈 > 전체기사

요르단 정부, 조종사·사형수 맞석방 준비(종합)

IS가 인질로 잡고 있는 요르단 조종사 마즈 알카사스베 중위(왼쪽)와 요르단 내 수감되있는 사형수 사지다 알리샤위 사진 (AP=연합뉴스)
일본인 인질 '고토 겐지' 석방 여부는 언급 없어

(이스탄불·서울=연합뉴스) 김준억 특파원 김경윤 기자 = 요르단 정부는 이슬람 원리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가 자국 조종사를 풀어주면 사형수를 석방할 준비가 됐다고 28일(현지시간) 밝혔다.

요르단 관영 페트라 통신은 이날 무함마드 알모마니 공보장관이 요르단의 입장은 IS가 인질로 잡고 있는 요르단 조종사 마즈 알카사스베 중위의 목숨을 구하는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알모마니 장관은 알카사스베 중위가 안전하게 풀려난다면 요르단 내 수감하고 있는 사형수 사지다 알리샤위를 석방할 준비가 됐다고 밝혔다.

그러나 요르단 정부는 일본인 인질 고토 겐지(後藤健二)의 석방 여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IS는 한국시간 기준으로 27일 오후 11시께 '24시간 내 사지다 알리샤위를 석방하지 않으면 일본인과 요르단인 인질을 모두 살해하겠다'고 협박했다.

이 위협은 유튜브에 게시된 '고토 겐지가 가족과 일본 정부에 보내는 두 번째 공개 메시지'란 제목의 1분50초짜리 영어 음성 파일을 통해 유포됐다.

음성 파일의 배경으로 쓰인 사진에는 IS에 납치된 고토 겐지씨가 지난달 전투기 추락으로 IS에 생포된 알카사스베 중위로 보이는 아랍계 남성의 사진을 든 모습이 담겼다.

수니파 원리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에 인질로 붙잡혀 있는 일본인 고토 겐지가 요르단 공군 조종사 마즈 알카사스베 중위의 사진을 들고 있다. (AP=연합뉴스)

고토 씨는 음성 파일을 통해 "나는 이것이 내 마지막 메시지라고 들었다. 내 자유의 장애물은 사지다의 석방을 늦추는 요르단 정부뿐이라고 들었다"며 "일본 정부에 모든 정치적 압력을 요르단 정부에 가하라고 말하라"고 촉구했다.

또 "시간이 아주 조금 남았다. 나와 그(알리샤위)의 교환이다. 무엇이 그렇게 이해하기 어려운가. 그는 10년간 수감돼 있었고 나는 겨우 수개월 갇혀 있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요르단 정부가 더 늦추면 조종사의 죽음과 이어지는 나의 죽음에 책임져야 할 것"이라며 "나는 24시간밖에 남지 않았고 조종사에게 남은 시간은 더 적다"고 덧붙였다.

IS가 석방을 요구한 사지다 알리샤위는 2005년 요르단 암만 호텔 테러를 기도한 범인으로 IS가 24일 일본인 인질 1명을 살해하고 나머지 1명과 교환을 요구한 여성 수감자다.

알리샤위는 2005년 9월 요르단 암만 래디슨SAS 호텔에서 남편과 함께 자살폭탄 테러를 시도하다 사형을 선고받고 10년째 복역 중이다. 중동의 대표적 친미국가인 요르단을 겨냥한 이 테러로 36명이 숨졌다.

justdus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5/01/28 21: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