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체기사

뉴스 홈 > 전체기사

<靑, 與원내대표 유승민 선출에 '기대반우려반'>

인사말하는 유승민 신임 원내대표
인사말하는 유승민 신임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새누리당 신임 원내대표에 선출된 유승민 의원이 2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박성민 기자 = 청와대는 2일 새누리당 신임 원내대표로 3선 중진의 '원박(원조 박근혜)' 유승민 의원이 선출되자 기대와 우려를 동시에 나타냈다.

청와대는 이날 낮 새누리당 의원총회에서 원내대표 경선에서 유 의원이 새 원내대표로 선출된데 대해 당장 공식 반응을 보이지는 않았지만 내부적으로는 그의 선출을 놓고 반응이 엇갈리는 기류다.

다만 대체로 비박(비박근혜)계의 지지를 많이 받은 것으로 알려진 그의 당선에 따라 청와대가 향후 당과의 소통에 더욱 공을 들여야 한다는 것이 청와대 관계자들의 공통된 입장이다.

박근혜 대통령이 이날 윤두현 홍보수석을 통해 "어제 정책조정협의회를 시작하기로 했는데 오늘 원내 지도부가 선출되면 당정청 협의를 통해 정책을 잘 조율해 국민에게 염려를 끼치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한 것도 이러한 배경과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풀이된다.

유 신임 원내대표의 당선을 긍정적으로 보는 이들은 그가 박 대통령이 한나라당 대표 시절 비서실장을 지낸 '원박' 인사인 만큼 당정청의 소통이 원활하게 진행될 것이라는 기대를 나타냈다.

경제·정책통인 그가 집권3년차 경제살리기와 개혁 드라이브에 올인하려는 박 대통령의 국정철학을 잘 이해하고 있어 청와대와 새 원내대표가 결국 윈윈하게 될 것이라는 관측이다.

청와대의 한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한때 비박으로 돌아섰다는 얘기가 나오기는 했지만 누구보다 박 대통령의 의중이나 의향을 잘 파악하고 이해하는 인물이어서 당청간 소통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인사는 "유 의원이 경제를 전공했기 때문에 지금 경제 등 각종 정책에서 뭐가 중요하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그런 측면에서 최경환 경제부총리나 안종범 경제수석과 유기적으로 상호보완적 관계를 유지하면서 국정과제 실현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전했다.

다만 유 의원이 지난 2012년 19대 총선 당시 개혁 성향 목소리를 강하게 내며 친박 주류 측과 멀어졌고, 현 정부 출범 이후에도 정부 정책이나 청와대 권력구도 등에 각을 세우는 모습을 보여 청와대로서는 앞으로 당청간 소통에 한층 더 공을 들여야 하는 부담이 생겼다는 목소리도 있다.

박 대통령의 지지율 저하로 이미 새누리당에 원심력이 생겨난 마당에 유 신임 원내대표가 청와대와의 차별화를 강화하고 비박계의 목소리를 대변하기 시작하면 당청 갈등이 더욱 커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어서다.

또 청와대와 정부가 전날 정책조정협의회 신설 등과 함께 당정청 협력 및 소통의 획기적 방안을 마련하는 것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우려도 일각에서 제기됐다. 유 신임 원내대표가 경제나 복지정책 등에서 자신의 목소리를 내며 정부안에 수시로 제동을 걸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한 관계자는 "유 의원이 수평적 당청관계를 강조하다보면 사사건건 충돌할 수도 있으며, 특히 가장 우려되는 것은 유 의원이 정부의 정책과 다른 방향으로 독자적인 정책을 밀어붙일 경우 새로운 갈등을 낳을 여지가 있다"고 말했다.

min22@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5/02/02 11:5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