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체기사

뉴스 홈 > 전체기사

경기도, 전국 광역단체 참여 남북협력기구 추진

올해 분단 70년 남북교류 확대…사업비 20% 늘려

(의정부=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경기도는 올해 광복 70년, 분단 70년을 맞아 남북교류 협력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4일 밝혔다.

이를 위해 도는 올해 사업비로 60억원을 배정했다. 지난해보다 20% 늘렸다.

우선 도는 전국 광역자치단체가 참여하는 '남북교류협력 거버넌스'를 구축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올 상반기 출범이 목표다.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남북교류와 관련해 역할을 분담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해 도가 제안했다.

휴전선과 접한 경기·인천·강원 외에 나머지 자치단체도 동의, 담당자들이 실무 협의를 진행 중이다.

거버넌스가 출범하면 지방정부 차원의 새로운 남북협력 활성화 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와 함께 도는 분단과 통일의 의미를 재조명하고 해결 방안을 모색하는 토론회도 열 계획이다.

국내외 전문가로 구성된 포럼과 국제기구, NGO가 참여하는 대북지원 국제회의 등 '통일 커뮤니티'도 구성하기로 했다.

또 도는 올 봄 평양에서 유소년(U-15)축구대회를 열기 위해 민간단체를 통해 북측 관계자와 협의 중이다.

한국과 북한, 중국, 우즈베키스탄 등 4개국 남녀 유소년 축구 8개 팀이 참가하는 대회다.

가을에는 도 내에서 이 대회를 여는 등 정기 교류전을 계획 중이다.

이밖에 도는 기존 말라리아 공동 방역, 결핵 치료 지원 외에 개성지역의 어린이 치아 건강과 기생충 구제 사업을 새로 추진하기로 했다.

도내 시·군과 협력 사업으로 방치된 자전거를 수리해 북한에 기부하고 개성공단 내 남북합작 자전거 수리 공장을 건립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정치적인 영향이 적은 인도적·사회문화교류 사업을 우선 계획 중"이라며 "도는 통일 전진기지인 만큼 중앙부처와 긴밀히 협의해 차별화된 남북교류협력 사업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ky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5/02/04 09:5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