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체기사

뉴스 홈 > 전체기사

정몽구·정의선, 현대 글로비스 주식 13% 매각 재추진(종합)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공정거래법 규제 취지 부응 및 시장 불확실성 해소 차원
불록딜 물량 소진되지 않으면 주간사가 잔여물량 인수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과 정의선 현대차[005380] 부회장이 시간 외 대량매매(블록딜) 형태로 현재 보유 중인 현대글로비스[086280] 주식 13%가량을 재매각한다.

현대차그룹은 5일 정몽구 회장과 정의선 부회장이 보유 중인 현대글로비스 주식 1천627만1천460주(43.39%) 가운데 502만2천170주(13.39%)를 매각하기로 하고 국내외 기관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투자자 모집에 착수했다.

매각이 성사되면 정몽구 회장과 정의선 부회장이 보유한 현대글로비스 지분율은 29.99%로 낮아진다.

예상매각 가격은 이날 현대글로비스 종가(23만7천원) 대비 2∼4% 할인된 22만7천520∼23만2천260원으로 정해졌다.

블록딜 대상 물량이 전량 소진되지 않으면 주간사인 시티글로벌증권에서 잔여 물량을 인수키로 했다.

이번 블록딜 재추진은 공정거래법과 시행령 개정 취지에 적극 부합하기위한 것이라고 현대차그룹은 설명했다.

개정 공정거래법 및 시행령은 2월부터 전면 시행됐다.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아울러 시장의 불확실성을 해소하기 위한 차원으로, 시장에서는 블록딜 재추진 여부와 시점 등에 관심이 적지 않았다.

현대차그룹측은 "이번 블록딜 재추진은 현대차그룹 지배구조 개편 등과는 전혀 무관하다"고 강조했다.

블록딜 성사 이후 정몽구 회장과 정의선 부회장 등 현 지배주주의 현대글로비스 최대 주주 지위(지분율 29.99%)는 변함없이 유지된다.

지배주주 지분율은 현대차그룹 상장 계열사 가운데 가장 높은 수준이며, 현대차 등의 현대글로비스 보유 지분 등을 감안하면 우호지분은 40% 수준에 달한다.

현대차그룹 고위 관계자는 "현대글로비스는 앞으로도 현대차그룹의 가치 창출 구조에서 물류 분야의 주축 역할을 담당할 것이며 앞으로 현대차그룹 경영권 지속성 확보와 안정화 작업에 중추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몽구 회장과 정의선 부회장 부자는 지난달 초에도 현대글로비스의 지분 매각을 추진했다가 무산된 바 있다.

fusionj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5/02/05 16:5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