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체기사

뉴스 홈 > 전체기사

'인공생명체 합성에 한발더'…DNA 레이저 프린터 개발

서울대 등 공동연구팀…DNA 염기서열서 필요한 DNA 단어만 추출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생명체의 유전자(DNA) 염기서열을 초고속으로 인공 합성하면서도 비용은 대폭 낮춘 신기술이 만들어져 인공생명체 개발에 한 발짝 더 다가서게 됐다.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권성훈 교수·연세대 화학과 방두희 교수 등 공동연구팀은 수십만 종의 DNA 염기서열에서 특정한 DNA 단어만 레이저 추출 기법으로 뽑아내 조립하는 'DNA 레이저 프린터 기술'을 개발했다고 24일 밝혔다.

DNA 염기서열은 생명체의 구성과 기능에 대한 정보를 담고 있다.

DNA 염기서열을 인공적으로 조작하면 기존 생명체를 모방하거나 새로운 인공생명체를 제작·합성할 수 있다.

앞서 지난해 5월 미국 스크립스연구소 연구팀은 대장균 세포에 인공 DNA를 주입해 합성된 DNA가 세포 증식을 통해 복제되는 사실을 처음 확인한 바 있다. 살아있는 세포를 이용해 인공 DNA 복제한 연구로, 인공적으로 DNA를 합성해 새로운 생명체를 만드는 가능성이 열린 것으로 평가된다.

그러나 DNA 염기서열은 단 하나의 서열에라도 오류가 있거나 다른 염기서열이 붙어 있으면 완전히 다른 기능으로 작용하거나 아예 기능을 하지 못해 연구가 매우 까다롭고 막대한 비용이 들었다.

권 교수 공동연구팀이 개발한 기술은 컴퓨터에 문장을 입력해 프린터로 출력하듯 필요한 기능의 DNA 염기서열을 DNA 레이저 프린터로 구성할 수 있어 비용과 시간을 크게 단축했다.

연구팀은 이 기술을 이용하면 수년간 수억∼수십억 원 이상이 소요되던 실험을 단 며칠 안에 몇백만원 수준에서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권 교수는 "가장 효과적인 기능을 하는 인공생명체를 찾기 위해선 빠르고 저렴하게 DNA 염기서열을 합성하는 것이 시급했다"며 "이번 연구는 연구자들이 필요한 기능의 DNA 서열을 만들어낼 수 있는 꿈의 기술"이라고 설명했다.

연구에는 권 교수와 방 교수 외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이호원 박사, ㈜셀레믹스 김효기 박사가 참여했다.

연구는 세계적 과학저널인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 2월 2일자에 실렸다.

e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5/02/24 10:4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