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법무부 "퍼거슨 경찰, 상시적 흑인차별" 결론 | 연합뉴스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체기사

뉴스 홈 > 전체기사

미국 법무부 "퍼거슨 경찰, 상시적 흑인차별" 결론

"경찰·법원·감옥 등서 광범위한 인종차별 관행"
"흑인이란 이유로 정차후 검색…재판서도 불이익"

(워싱턴=연합뉴스) 노효동 특파원 = 미국 법무부는 지난해 8월 흑인 청년이 백인 경관의 총을 맞아 숨지는 사건이 발생한 미주리 주 퍼거슨시에서 현지 경찰이 흑인들을 상대로 상시적인 인종차별 행위를 저질러왔다는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3일(이하 현지시간) 알려졌다.

법무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퍼거슨 사태 최종 보고서를 4일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법무부는 조사결과, 퍼거슨 경찰당국과 시립 감옥과 재판소 등 지역 치안과 사법시설에서 광범위한 인종차별 관행이 있었다는 결론을 내렸다.

보고서는 특히 퍼거슨시 경찰이 흑인을 향해 불평등하게 과도한 공권력을 행사했고 흑인 운전자들이 마약을 소지하지 않았음에도 백인에 비해 훨씬 더 많이 경찰에 의해 정지당하고 검색을 당한 사실이 있다는 내용을 담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흑인들이 시 법원 판사들에 의해 공소가 기각되는 경우가 68%나 적었으며, 지난해 4월부터 9월까지 이틀 넘게 시립 감옥에 구금됐던 사람들의 95%가 흑인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법무부는 지난해 8월10일 미국 중서부 미주리 주 퍼거슨 시에서 18세 흑인 청년 마이클 브라운이 백인 경관 대런 윌슨의 총을 맞아 숨지는 사건이 발생하면서 인종갈등이 표면화되자 인종차별 행위가 있었는지를 확인하기 위한 조사에 착수했다.

rh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5/03/04 05:4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