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체기사

뉴스 홈 > 전체기사

유로그룹, 그리스 개혁안 평가…지원금 최종 관문(종합)

11일부터 그리스-채권단 기술적 협의 시작

(브뤼셀=연합뉴스) 송병승 특파원 = 그리스에 구제금융을 제공하는 국제채권단이 그리스의 경제 개혁안에 대한 평가작업에 돌입했다.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 재무장관 협의체인 유로그룹은 9일 오후(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에서 회의를 열고 그리스가 제출한 개혁안을 검토한 후 그리스 및 국제채권단의 전문가들이 기술적 협의를 계속하기로 결정했다.

예룬 데이셀블룸 유로그룹 의장은 오는 11일부터 그리스의 경제 개혁 정책에 대한 기술적 협의를 통해 최종합의를 도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데이셀블룸 의장은 이날 회의 시작에 앞서 "그리스 개혁안에 대한 진정한 논의가 아직 시작되지도 않았다. 우리는 더 이상 시간을 낭비해서는 안 된다"고 말해 서둘러 협상을 마무리할 것임을 시사했다.

유로그룹은 지난달 20일 현행 구제금융을 6월 말까지 4개월 연장해 주는 조건으로 그리스에 개혁 리스트 제출을 요구했다.

이에 따라 그리스 정부는 지난달 23일 탈세 방지 및 부패 척결을 골자로 하는 개혁 정책 리스트를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 유럽중앙은행(ECB), 국제통화기금(IMF) 등 '트로이카' 채권단에 제출했다.

그리스의 개혁안은 자본가에 대한 과세와 지하경제 단속을 통해 재정 수입을 확충하는 방안을 담고 있다. 개혁 리스트에는 공무원 조직 축소와 노동 개혁을 비롯해 보험이 없는 실업자층에 주거·의료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안도 포함됐다.

이 같은 개혁안은 채권단 실무진 검토를 거친 후 유로그룹에 보고됐다.

유로존 재무장관들은 지난달 24일 화상 전화회의를 통해 그리스 개혁안을 원칙적으로 수용하고 구제금융 연장을 승인했다.

유로그룹은 아울러 그리스 정부에 4월까지 개혁정책을 구체화하는 방안을 내놓을 것을 요구했으며 이를 토대로 4월말에 지원금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리스 정부는 이미 채권단에 제출한 개혁안을 구체화한 정책안을 이날 유로그룹 회의에 제출했다.

그리스 정부는 세제 개혁안 등을 담은 6대 개혁 정책이 유로그룹과 협상에서 받아들여지면 구제금융 분할지원금 72억 유로(약 8조7천억 원) 지원이 확정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그러나 유로그룹은 그리스의 개혁 정책이 아직 미흡하다고 평가하는 것으로 전해져 향후 기술적 협의 과정에서 난항이 예상된다.

데이셀블룸 의장은 그리스의 개혁안에 대해 "구제금융을 얻기 위해 공을 많이 들이기는 했지만 완성된 형태와는 거리가 멀다"고 평가했다. 그는 유로그룹 회의 전날 연설에서 "그리스의 개혁 정책이 4개월 구제금융 연장 기간에 완료되기는 힘들 것이다. 그것은 긴 시간을 필요로 하는 과정"이라고 말했다.

그리스 정부는 개혁안이 거부되면 국민투표나 총선을 실시할 것이라며 유로그룹을 압박했다.

야니스 바루파키스 그리스 재무장관은 전날 언론 회견에서 "(국제채권단의) 완강한 반대와 마주한다면 국민투표나 총선을 통해 국민의 뜻을 묻겠다"고 밝혔다.

songb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5/03/10 03:3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