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체기사

뉴스 홈 > 전체기사

MBC다큐스페셜 '두 시간째 출근중-길 위의 미생'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MBC TV 'MBC다큐스페셜'은 16일 밤 11시15분 '두 시간째 출근중- 길 위의 미생'을 방송한다.

프로그램은 하루 4시간, 1년이면 42일을 꼬박 출퇴근 시간으로 써야 하는 아빠와 1년 동안의 출퇴근 거리를 더하면 지구 두 바퀴 반을 도는 엄마 등 장시간, 장거리 출근 중인 사람들을 만나고, 이 문제를 완화하기 위한 기업들의 노력을 소개한다.

우리나라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가입국 가운데 중 출근 시간이 가장 긴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은 21분, 프랑스는 23분, 독일은 27분이 걸리는 것에 비해 우리나라는 58분으로 장시간 출퇴근으로 악명 높은 일본의 40분보다도 긴 상황이라고 프로그램은 지적한다.

2010년 통계청 조사에 따르면 출근 소요시간이 1시간 이상인 통근자 수는 433만 명이었다. 특히 1시간 30분 이상 걸려 출근하는 사람의 수는 5년 전 대비 44% 이상 늘어났다.

수도권 신도시 확대와 더불어 가파른 전·월세값 상승에 따른 외곽 이주가 이어지면서 한 시간 이상 장시간 통근자는 2015년 현재 500만 명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고 제작진은 밝혔다.

장시간 출근에 시달리는 사람들은 만성 피로와 사고 위협에 노출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작진이 이들의 스트레스 정도를 측정한 결과, 출근시간이 1시간 30분이 넘는 집단에서는 스트레스를 나타내는 호르몬인 코르티솔의 농도가 평균보다 높게 나타났다.

긴 출근 시간은 수면과 같은 기본 활동부터 가족과의 시간, 개인 여가 등에 쓰이는 시간을 줄어들게 한다.

출근시간이 1시간 증가하면 수면시간은 13분이 줄어들고, 이혼율은 약 53% 증가한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고 프로그램은 전한다.

pret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5/03/15 09:2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