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체기사

뉴스 홈 > 전체기사

"작년 구글플레이 통한 한국앱 해외매출 전년대비 4배↑"

'구글플레이와 함께 세계로 가는 한국 개발사' 간담회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지난해 한국 앱이 해외에서 거둔 매출이 전년 대비 4배 이상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로 게임에 한정됐던 한국 앱들의 인기도 카메라, 교육, 디자인 등 전 분야로 확산되고 있다.

크리스 예가 구글플레이 아시아태평양 지역 엔지니어링 부사장은 19일 서울 역삼동 구글코리아 사무실에서 열린 '구글플레이와 함께 세계로 가는 한국 개발사' 기자간담회에서 이달로 3주년을 맞은 구글플레이의 성장과 국내 앱 개발사의 성공적인 해외 진출 사례를 소개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구글플레이는 2012년 3월 6일 출범 후 3년간 전 세계 190개국 사용자가 매일 앱을 다운받는 글로벌 플랫폼으로 자리 잡았다. 지난해 통계로는 처음으로 시장 선두주자였던 애플의 앱스토어의 앱 개수를 추월하기도 했다.

예가 부사장은 먼저 국내 게임 개발사 컴투스[078340]의 '낚시의 신'의 지난해 기준 전체 매출 및 다운로드의 90% 이상이 해외 시장에서 발생했다고 소개하면서 구글플레이를 통해 한국 게임 개발사들이 해외에서 성과를 내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런 '고 글로벌(Go Global)' 트렌드가 게임에서 카메라, 유아교육, 배경화면 등 다른 부문으로도 확장되고 있다며 지난해 한국 앱이 구글플레이를 통해 해외에서 거둔 매출이 전년 대비 4배 이상 성장했다고 전했다.

한국은 구글플레이에 등록된 개발자 수에서 5위 안에 들고, 구글이 한국을 포함한 전세계 개발자에게 나눠준 수익은 70억달러(약 7조9천만원)에 달한다.

예거 부사장은 번역, 구글 애널리틱스, 다양한 결제 수단, 클라우드 저장 서비스 등 개발자들의 앱 현지화와 수익화를 돕는 도구들을 소개하며 "한국 개발자들이 빠르게 성장하는 구글플레이에서 해외 진출 기회를 포착할 수 있도록 힘을 보탤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간담회에는 박상원 벤티케익 대표, 김민석 스마트스터디 대표, 신철호 OGQ 의장이 참석해 구글플레이를 통한 앱 글로벌 진출 성공 사례를 공유했다.

벤티케익의 실시간 필터 카메라앱 '레트리카'는 전체 구글플레이 다운로드의 98% 이상이 브라질·터키·멕시코 등 해외에서 일어나고 있고, 스마트스터디의 유아교육 콘텐츠앱 '핑크퐁' 시리즈는 구글플레이 다운로드 중 해외 비중이 80%다.

특히 '핑크퐁! 동요, 동화'는 33개국 교육 카테고리 매출 1위를 차지했고 '핑크퐁! ABC 파닉스'는 9개국에서 교육 카테고리 매출 1위를 달성했다.

'배경화면HD' 앱을 출시한 OGQ는 출시 때부터 글로벌 시장을 목표로 다국어를 지원하는 서비스를 제공해 현재 전세계 29개국에서 데코레이션 카테고리 인기앱 10위권에 올라 있다.

김민석 대표는 "5년 전까지만 해도 언어, 법제도 등의 장벽 때문에 해외 이용자들에게 우리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되리라고는 상상도 못했다"며 "구글플레이는 마치 '기적'과도 같은 기회를 선사해줬고 우리는 원클릭으로 해외 이용자들에게 우리 서비스를 직접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평가했다.

예가 부사장은 최근 국내 이동통신 3사가 앱스토어를 통합하는 '원스토어 프로젝트'를 시작한 것에 대해 "구글플레이는 그동안 앱 개발사들을 더 효율적으로 지원해왔고, 앞으로도 다른 기업들과 관계없이 계속해서 최선을 다해 앱 개발사들을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kamj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5/03/19 13:2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