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체기사

뉴스 홈 > 전체기사

윤병세 "한국이 이룬 경제기적, 남의 지원 아냐"(종합)

조선통신사 이예 동상 제막식 참석…"한일관계 발전은 큰사명"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김효정 기자 = 조선 전기에 대일본 외교에서 활약한 충숙공 이예(李藝·1373∼1445) 선생의 동상이 국립외교원에 건립됐다.

외교부는 25일 서울 국립외교원에서 윤병세 외교부 장관, 윤덕민 국립외교원장, 정갑윤 국회 부의장, 김기현 울산 광역시장, 벳쇼 고로(別所浩郞) 주한 일본대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이예 선생 동상 제막식을 했다.

윤 장관은 환영사에서 "오늘 조선통신사로 자신 일생을 조선·일본관계 발전을 위해 바친 이예 선생을 기리며 한일 양국관계를 발전시켜 나가야 하는 건 우리의 커다란 사명이란 생각을 다시 한번 되새기게 된다"면서 "특히 한일 국교정상화 50주년이 되는 올해는 더 특별한 의미를 가지고 있다고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사람간의 관계에서 신뢰가 가장 중요하듯이 저는 외교의 가장 큰 기본은 상대방의 입장을 헤아리고 상대의 마음을 얻는 자세라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윤 장관은 이어 "지난 주말 서울에서 한중일 3국 외교장관회의 개최됐다"면서 "역내 긴장으로 지난 3년간 단절된 3국간 협력체제가 의장국인 우리 주도로 복원됐고 이를 통해 3국간 협력뿐만 아니라 양국간 관계증진을 위한 중요 전기를 마련했단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이예 선생의 출신지인 울산이 한국의 '산업수도'임을 언급하며 "대한민국이 이룬 경제기적은 남의 지원이 아닌 바로 여러분들의 땀과 눈물, 그리고 희생의 바탕 위에 이루어진 것"이라고도 강조했다.

이런 발언은 일본이 전후 한국 등 아시아의 번영에 기여하고 국제사회의 국가 건설에 적극 관여해왔다고 홍보하는 영상을 최근 일본 정부가 주미대사관 홈페이지 등에 게시한 데 대한 우회적 비판이라는 관측이 일각에서 나왔다.

한편 벳쇼 대사는 축사에서 "500년 전에 이예 선생이 제시한 교린(交隣)외교의 정신을 다시 한번 함께 해서 앞으로의 50년, 100년의 미래를 향해 함께 새로운 시대를 열기 위해 지금까지 보다 더욱 노력이 필요하다"면서 "저도 한 명의 외교관으로서 그 사명을 다하고 싶다"고 밝혔다.

조선통신사로 활약한 이예 선생은 조선 초 한일 관계의 근간이 된 계해약조(癸亥約條) 체결에 공헌했으며, 일본에 40여 차례 파견돼 피랍 조선인 귀환을 성사시켰다.

이번 동상 건립은 이예 기념사업회 측 요청으로 추진된 것으로 외교부는 지난 2010년 '우리 외교를 빛낸 인물'로 이예 선생을 선정한 바 있다.

이날 제막식에는 애초 조태용 외교부 1차관이 참석한다고 공지됐으나 윤 장관이 직접 참석했다.

윤 장관과 벳쇼 대사는 행사 전에 환담을 했다. 벳쇼 대사는 이 자리에서 우리나라가 한중일 3국 외교장관 회의를 주최한 것에 대해 감사 인사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윤 장관은 기자들과 만나 "3국 외교장관 회담은 일본 정부가 굉장히 원했던 것인데 한국의 리더십 아래 일본의 입장에서 볼 때도 굉장히 잘된 것으로 보는 것 같다"면서 "우리가 아니었으면 이게 성공하기 어려운 행사였는데 그런 면에서 하나의 좋은 전환점이 되지 않을까 하는 기대들이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solec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5/03/25 19:3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