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체기사

뉴스 홈 > 전체기사

삼성·LG, 법적 분쟁 모두 끝내기로 합의(종합)

세탁기 사건·디스플레이 기술 유출 사건 등 종결 수순
이재용 부회장·구본무 회장 등 오너 의중 반영된 듯

(서울=연합뉴스) 옥철 기자 = 삼성과 LG가 세탁기 사건을 비롯해 현재 진행 중인 법적 분쟁을 모두 끝내기로 합의했다.

삼성전자[005930]와 삼성디스플레이, LG전자[066570]와 LG디스플레이는 31일 상호 진행 중인 법적 분쟁을 모두 끝내기로 했다고 공동 발표했다.

이에 따라 삼성과 LG 두 그룹 간에 그동안 진행되던 3가지 사안, 총 5건의 법적 분쟁이 사실상 종결 수순을 밟게 됐다.

양사가 진행 중인 사건으로는 LG전자 조성진 H&A사업본부장(사장)이 지난해 9월 독일 IFA 전시회를 앞두고 삼성 크리스털 블루도어 세탁기를 고의로 파손했다고 삼성전자가 고소해 검찰이 조 사장 등 LG전자 임원 3명을 기소한 사건이 대표적이다.

이 사건과 관련해 LG전자도 삼성 측을 맞고소했다.

또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가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기술 유출을 놓고 쌍방 고소해 그동안 재판이 진행돼온 사건이 두 건 계류 중이다.

이밖에 삼성전자가 시스템 에어컨 효율화 국책과제 선정과 관련해 LG전자 측을 고소해 법적 절차가 진행 중인 사건도 있다.

삼성과 LG는 이날 발표한 공동 보도자료에서 "삼성전자(대표이사 권오현)·삼성디스플레이(대표이사 박동건)와 LG전자(대표이사 구본준)·LG디스플레이(대표이사 한상범)가 상호 진행 중인 법적 분쟁을 모두 끝내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삼성과 LG는 "양측은 또 앞으로 사업수행 과정에서 갈등과 분쟁이 생길 경우 법적 조치를 지양하고, 대화와 협의를 통해 원만히 해결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삼성과 LG는 "이번 합의는 엄중한 국가경제 상황을 슬기롭게 헤쳐나가는데 힘을 모으고, 소비자들을 위해 제품과 서비스를 향상시키는데 주력하자는 최고경영진의 대승적인 결정에 따른 것"이라며 "이에 따라 진행 중인 법적 분쟁에 대해 고소 취하 등 필요한 절차를 밟고, 관계당국에도 선처를 요청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삼성 관계자는 "양사가 법적 조치를 지양한다는 것은 사전적 의미 그대로 해석해달라"고 부연했다.

두 그룹이 전격적으로 분쟁 합의에 도달한 데는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과 구본무 LG 회장, 구본준 LG전자 부회장 등 양사 오너들의 교감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재계 관계자는 이와 관련 "양측이 합의에 이르게 된 구체적인 과정은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면서도 "꾸준히 물밑 접촉을 진행했고, 그 과정에서 오너들의 의중도 반영된 걸로 안다"고 전했다.

oakchu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5/03/31 14:2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