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체기사

뉴스 홈 > 전체기사

"그리스, 국제채권단에 새로운 개혁안 제출"< FT>

(런던=연합뉴스) 황정우 특파원 = 그리스 정부가 1일(현지시간) 국제 채권단에 새로운 개혁안을 제출했다고 영국 일간 파이낸셜타임스(FT)가 전했다.

그리스 정부는 이 개혁안을 통해 올해 60억 유로의 재정수입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추정했다.

개혁안은 세수 확보 방안으로 탈세를 막기 위한 다양한 방안들에 크게 의존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구체적으로는 국외 은행 거래에 대한 회계감사를 통해 8억7천500만유로, 소비자들의 부가가치세 영수증 요구 활성화를 위해 고안된 복권 제도 도입을 통해 6억유로를 확보한다는 방안 등이 담겼다.

그리스 정부는 개혁안에서 "개혁안의 목적은 그리스 정부가 당장의 (상환)의무를 이행할 수 있도록 (국제채권단의) 단기 자금을 지원받기 위한 것"이라고 밝히고 "그리스 정부는 유로존의 변경할 수 없는 회원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개혁안은 지난달 30일 제출된 개혁안에 대해 국제채권단이 반응이 미온적인 가운데 나온 것이라고 신문은 설명했다.

유럽연합(EU)과 유럽중앙은행(ECB), 국제통화기금(IMF)으로 구성된 채권단은 그리스 정부가 제출한 개혁안을 판단해 구제금융 분할금 72억 유로(약 8조7천억원)의 지원 여부를 결정한다.

jungw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5/04/02 01:44 송고

광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