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체기사

뉴스 홈 > 전체기사

이라크 티크리트 탈환 시아파 민병대, 수일간 약탈·방화

민가·상점 등 수백채 불타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이라크 정부군을 도와 티크리트 탈환 작전에 동참했던 시아파 민병대가 수일간 약탈과 방화를 일삼아 주택과 상점 등 건물 수백 채가 불에 탔다고 4일(현지시간) 미국 CNN와 영국 BBC방송 등이 보도했다.

이들 매체는 이라크 정부군 측 병력의 다수를 차지하는 시아파 민병대인 '대중동원부대'(PMU) 소속 대원들이 수니파 원리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로부터 티크리트를 '해방'시킨 직후부터 폭도로 돌변했다고 전했다.

PMU는 이란군에서 훈련받고 무기를 지원받는 시아파 민병대다.

이들은 같은 시아파인 이라크 정부를 도와 지난달 31일 수니파 원리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로부터 티크리트를 탈환했다.

PMU 민병대와 일부 이라크 정부군은 그러나 이라크 정부가 티크리트 탈환을 공식 선언한 1일부터 본격적으로 약탈과 방화 등 폭력행위를 일삼았다.

이들은 민가와 상점을 돌아다니며 차량 등 물건을 훔쳤으며 정부청사 건물을 뒤집어엎었다. 또 IS 소속 대원이나 지지자들의 집 등에 불을 질렀다.

티크리트가 있는 살라후딘 주(州) 의회의 아흐메드 알카림 의장 등 현지 당국자들은 이들 시아파 민병대의 난동으로 티크리트가 통제 불능 상태에 빠졌으며 건물 수백 채가 불에 탔다고 전했다.

소요가 이어지자 하이데르 알아바디 이라크 총리는 3일 성명을 통해 이라크 정부군과 민병대에 티크리트에서 파괴 행위를 중단하라고 명령하고 약탈·방화행위를 저지르는 자들을 체포하라고 지시했다.

아바디 총리는 또 살라후딘 주지사 등 현지 정부 핵심 관계자들과 만나 PMU 민병대를 도시 밖으로 내보내기로 결정했다.

티크리트는 수니파인 독재자 사담 후세인의 고향으로 주민들도 반정부 성향의 수니파가 많다.

이 때문에 시아파 민병대가 탈환 작전에 가담했을 때부터 IS의 시아파 학살과 관련해 종파적 보복이 일어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돼왔다.

국제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HRW)는 앞서 IS로부터 탈환한 살라후딘 주 아메를리 지역에서도 이라크군과 시아파 민병대가 수니파 주민을 수탈한다며 지난달 18일 비판했고, 이라크군과 민병대가 민간인을 IS 못지않게 잔혹하게 처형한다는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티크리트의 폭력 사태는 PMU 대원들이 도시를 떠난 4일 들어 진정 국면에 들어섰다고 현지 당국자들은 전했다.

PMU 대변인도 티크리트에 있던 대원들을 철수시키고 있으며 이라크 보안군이 도시 치안을 담당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라크 연방경찰은 조사팀을 가동해 "티크리트에서 발생한 모든 폭력행위를 조사하고 관련 정보를 모아 관할 당국에 전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라크 티크리트 탈환한 시아파 민병대
이라크 티크리트 탈환한 시아파 민병대 시아파 민병대와 이라크군 등이 티크리트를 탈환한 뒤 행진하는 모습. 시아파 민병대는 탈환 직후 수일간 방화와 약탈행위를 저지르다 4일 티크리트에서 철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4.4.4.(EPA=연합뉴스)

inishmor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5/04/05 10:21 송고

광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