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체기사

뉴스 홈 > 전체기사

홍문종"'2억제공' 소설…1원이라도받았다면 정계은퇴"(종합)

'성완종 리스트' 에 이름이 오른 새누리당 홍문종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기자회견 자청…'성완종 주장' 언론보도 정면 반박
"성완종, 대선캠프 조직총괄 본부서 근무한 적 없어"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이른바 '성완종 리스트'에 이름이 오른 새누리당 홍문종 의원은 11일 성 전 경남기업 회장이 2012년 대선 자금으로 자신에게 2억원을 건넸다는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또 사실일 경우 정계를 은퇴하겠다고 선언하며 제기된 의혹에 대한 검찰의 수사를 촉구했다.

홍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금일 경향신문에서 2012년 성 전 회장이 저에게 대선자금 2억원을 줬다고 보도한 기사는 전혀 사실에 기반하지 않은 황당무계한 소설"이라고 정면 부인했다.

그러면서 "단 1원이라도 받았다면 정계 은퇴를 하겠다"며 "하늘을 우러러 한점 부끄러움이 없다"고 말했다.

경향신문은 이날 성 전 회장이 지난 9일 숨지기 전 전화 인터뷰한 내용을 토대로 성 전 회장이 2012년 대선 때 당시 새누리당 중앙선대위 조직총괄본부장이었던 홍 의원에게 2억원을 건넸다고 보도했다.

회견에서 홍 의원은 지난 대선 때 성 전 의원이 본인이 이끌던 선거캠프 조직총괄본부에서 함께 일하며 사무실에서 돈을 건넸다고 주장했다는 보도에 대해 "2012년 대선 당시 성 전 의원은 대통령선거캠프 조직총괄본부에서 근무한 적이 전혀 없고 어떠한 직함을 갖고 있지도 않았다"고 반박했다.

그는 특히 "저뿐 아니라 조직총괄본부에 같이 근무했던 모든 직원도 성 전 의원을 본 적이 없다고 한다"고 말했다.

또 성 전 의원이 '홍문종 아버지를 잘 알았다'고 말한 데 대해 "직접 부친에게 확인한 결과 일면식도 없고 이름도 들어보지 못한 사람이라고 일축했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이어 "금일 경향신문에서 제기한 의혹은 전혀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허구에 기반하고 있다. 어제부터 의혹을 제기한 기사들은 억지로 퍼즐을 끼워맞추려 해도 끼워 맞춰지지 않는 미스테리 그 자체"라며 "제기된 의혹과 관련해 검찰의 신속하고 투명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홍 의원은 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메모에 이름이 들어간 이유에 대해 "이해가 안 간다. 내가 섭섭하게 해준 일이 있다면 아마 (지난 지방선거 때) 성 전 회장이 공천하고 싶었던 사람들을 시장에 공천하지 못한 게 좀 섭섭했을까 생각이 있다"면서 "밤새 생각해도 내 이름이 왜 들어갔는지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성 전 회장은) 아는 사람도 아니었고 대선 전 (새누리당과 선진당이) 합당했을 때도 한 번도 어디 같이 다녔거나 대선활동을 하러 다녔거나 우리 사무실에도 온 적이 없는 분인데 어떻게 그런 말씀을 하시는지…"라며 교류가 없었음을 강조했다.

yjkim8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5/04/11 12:12 송고

광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