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미국 부통령 "아베, 일본의 책임 명확히 했다" | 연합뉴스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체기사

뉴스 홈 > 전체기사

바이든 미국 부통령 "아베, 일본의 책임 명확히 했다"

아베 총리 연설 듣고 있는 조 바이든 부통령(왼쪽)과 존 베이너 하원의장. (AP=연합뉴스)

(도쿄=연합뉴스) 김용수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부통령은 29일(현지시간)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미 상하원 합동연설에서 2차 세계대전에 대한 `통절한 반성'을 표명한 데 대해, 역사 문제에서 "책임이 일본 측에 있다는 것을 매우 명확히 했다"고 말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미 상원의장이기도 한 바이든 부통령은 이날 아베 총리의 연설이 끝난 후 교도통신 등의 취재에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아베 총리 연설에 대해 "매우 능숙하고 의미 깊은 것"이었다고 평가했다.

바이든 부통령의 이러한 발언은 아베 총리의 역사 문제 언급을 오바마 정권 입장에서 평가하면서 동시에 일본의 `책임'에 언급함으로써 한일, 중일 관계 개선을 위해 한층 더 노력할 것을 촉구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교도는 전했다.

아베 총리는 미 의회 합동연설에서 2차 대전에 대한 반성은 표명했으나 `침략' `사죄' 등의 표현은 쓰지 않았으며 일본군 위안부 문제도 언급하지 않았다.

ys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5/04/30 11:08 송고

광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