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체기사

뉴스 홈 > 전체기사

중국-브라질, 58조원 규모 35개 투자협정 체결

리커창 총리 브라질 방문…500억 달러 투자펀드 조성
인프라·에너지·농업 등 전략분야에 중국 자본 대거 유입 예상

브라질을 방문한 리커창 중국 총리(오른쪽)가 19일(현지시간) 호세프 브라질 대통령을 만났다.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중국과 브라질이 58조 원에 달하는 대규모 투자협정을 체결했다.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는 19일(현지시간) 브라질리아에서 지우마 호세프 브라질 대통령을 만나 인프라와 자원·에너지, 농축산업 등 35개 투자협정에 서명했다.

전체 투자액은 533억 달러(약 58조 700억 원)이며, 대부분 신규 프로젝트에 투입될 것으로 알려져 앞으로 중국 자본을 이용한 사업이 활기를 띨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호세프 대통령은 양국 국영은행이 500억 달러 규모의 투자펀드를 조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투자펀드 조성에는 중국공상은행(中國工商銀行·ICBC)과 브라질 국영은행 카이샤 에코노미카 페데라우(CEF)가 참여한다.

리 총리는 "중국과 브라질의 협력은 세계경제의 회복을 위해 필요하며, 양국은 물론 신흥국의 금융시장 안정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투자펀드는 앞으로 타당성 조사를 거쳐 추진될 남미대륙 횡단 철도 건설 사업이나 아마존 열대우림 지역에 들어서는 벨루 몬치(Belo Monte) 댐 건설 사업에도 사용될 것으로 알려졌다.

남미대륙 횡단 철도는 브라질 대서양 항구를 출발해 내륙지역을 거쳐 페루 태평양 항구를 잇는 야심찬 프로젝트다. 총 사업비는 최소한 100억 달러로 추산된다.

남미대륙 횡단 철도가 건설되면 중국은 대두와 석탄, 철광석 등 원자재 수입을 늘릴 수 있게 된다. 브라질과 아르헨티나 등은 태평양 항구를 통해 중국을 비롯한 아시아 지역으로 수출할 길이 열려 물류비용을 많이 낮출 수 있다.

브라질 북부 파라 주에 있는 싱구 강에 들어서는 벨루 몬치 댐의 전력 생산능력은 1만1천233㎿다. 중국 싼샤 댐(2만2천500㎿)과 브라질-파라과이 국경에 있는 이타이푸 댐(1만4천㎿)에 이어 세계에서 세 번째로 큰 규모다.

리 총리의 방문을 계기로 무역 규모도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중국 정부는 검역 문제로 중단된 브라질산 쇠고기 수입을 전면 재개하고, 브라질 항공기 제조업체 엠브라에르와의 항공기 구매 계약을 예정대로 이행하겠다고 밝혔다.

중국은 2009년부터 미국을 제치고 브라질의 최대 통상협력 파트너가 됐다. 지난해 브라질의 중국에 대한 수출은 406억 달러, 중국산 제품 수입은 373억 달러를 기록했다. 전체 무역 규모가 미국보다 159억 달러 많았다.

호세프 대통령과 리 총리는 현재 800억 달러인 양국 간 무역액을 이른 시일 안에 1천억 달러 수준으로 늘리는 데 주력하기로 했다.

리 총리의 브라질 방문은 지난해 7월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의 방문 이후 거의 1년 만에 이루어졌다.

시 주석은 지난해 방문에서 중국과 남미 주요국 간 협력 관계를 격상했다. 리 총리의 방문은 150개 중국 기업 관계자가 동행한 사실에서 알 수 있듯이 남미 국가들과의 경제협력 확대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리 총리는 이날 리우데자네이루 시로 이동해 현지에서 활동하는 중국 기업을 둘러볼 예정이다.

리 총리는 브라질에 이어 26일까지 콜롬비아, 페루, 칠레를 차례로 방문한다.

fidelis21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5/05/20 02:38 송고

광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