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체기사

뉴스 홈 > 전체기사

보건당국 "전북 메르스 의심신고 환자, 감염 가능성 희박"(종합)

(정읍=연합뉴스) 김진방 기자 = 27일 전북에서 메르스 의심 환자 신고가 접수됐으나 질병관리본부측은 이 환자의 감염 가능성이 희박하다고 판단하고 있다.

27일 전북도에 따르면 정읍에 사는 A씨는 이날 오전 도 보건당국에 "지난 23일 중동지역을 경유해 입국했는데 감기 증상이 있다"고 신고했다.

A씨는 북아프리카 알제리에서 4개월간 체류하다가 카타르를 거쳐 입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 스스로 의심 신고를 했지만 A씨는 가벼운 감기 증상 외에 메르스로 의심되는 발열 등의 증상은 아직 없다고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기형민 질병관리본부 전북도 역학조사관은 "A씨의 경우 가벼운 감기 증상으로 열도 나지 않고 북아프리카 지역에 주로 체류를 하고 중동지역은 경유만 했기 때문에 메르스 감염 가능성이 희박하다"며 "현재 A씨는 자가 격리한 상태이며 내일(28일) 격리병실을 있는 전북대병원으로 옮겨 자세한 검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 조사관은 이어 "하루에도 수많은 메르스 의심 신고가 접수되고 있다"며 "정확한 감염 여부는 정밀검사를 거쳐야 확인할 수 있는 만큼 의심 증상이 있으면 보건당국으로 신고해 달라"고 말했다.

chin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5/05/27 15:26 송고

광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