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체기사

뉴스 홈 > 전체기사

신세계百, 수산물 선도유지 '젤 아이스' 도입

(서울=연합뉴스) 인교준 기자 = 신세계백화점이 국내에선 처음으로 수산물의 신선도(新鮮度) 유지를 위해 '효온(氷溫) 젤아이스'를 도입한다고 28일 밝혔다.

효온은 얼음이 얼기 직전의 온도를 일컫는다. 효온 기술은 일본에서 1960년대부터 개발되어온 신선식품 저장 기술로, 냉장도 냉동도 아닌 제3의 온도 대인 '효온영역'에서의 식품저장과 가공기술이다.

과일은 영하 1도에서, 생선은 영하 2.2도에서 언다.

이 기술은 상품마다 얼기 시작하는 고유 온도가 다른 것에 착안해 개발돼 냉동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세포손상을 미리 방지함으로써 신선한 식자재를 공급할 수 있다.

또 수산물 신선도 유지에 첨가물을 사용하지 않아 건강은 물론 식자재가 가진 본연의 맛을 살려낼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일본에서 '기적의 바지락조개', '일본에서 제일 맛있는 바지락'이라는 평가를 받는 '육화사 바지락'이 효온 젤아이스를 이용해 운송·보관·진열한 것이다.

신세계백화점은 이번에 도입할 효온 젤아이스는 직경 0.1~0.5mm 크기 입자로 수산물을 저장·유통·숙성할 수 있는 젤 타입의 해수얼음이라고 설명했다.

신세계백화점은 29일부터 서울 SSG청담 푸드마켓에서 수산물 신선도를 위해 효온 젤아이스를 도입하고, 전 점으로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신세계백화점 관계자는 "효온 젤아이스는 아주 미세한 구(球) 형태여서 신선식품과 맞닿은 표면적이 기존 일반 얼음보다 넓어 단시간에 상품 온도를 낮춰 선도를 효율적으로 유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여름에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신선한 식자재를 제공하기 위해 효온 젤아이스를 국내 유통업계 최초로 도입했다"면서 "식품을 최고의 상태에서 공급할 수 있는 운송과 보관 기술로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kjih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5/05/28 06:00 송고

광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