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체기사

뉴스 홈 > 전체기사

고려대·서울여대·아주대, 정보보호 특성화대학 선정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은 11일 서울여대에서 2015년도 정보보호 특성화대학으로 선정된 서울여대 및 고려대, 아주대와 협약식을 가졌다.

정보보호 특성화대학은 그동안의 이론 중심 교육에서 탈피해 기업과 연계한 실무형 교육을 통해 최고의 보안인재를 양성하기 위한 프로그램이다.

정보보호를 창조경제의 먹거리 산업으로 키우자는 'K-ICT 시큐리티 발전전략'의 중점 추진과제으로 이번에 처음 대상 학교가 선정됐다.

이들 3개 학교에는 앞으로 4년간 연간 5억원씩 지원된다. 이를 통해 정보보호 인재 양성의 자립기반을 마련한다는 게 목표다.

이들 대학은 침해사고 대응, 디지털 포렌식, 융합보안 등의 과정을 운영하고 기업과의 협업 프로젝트도 수행한다.

대학별로는 고려대의 경우 정보보호 설계·개발·평가의 전 분야를 포괄한 사고대응 전문가를 육성하는 '정보보호 융합전공' 과정을, 서울여대는 정보보호 학부전공과 경영/경제학과가 협력해 기업보안융합 전공 교과과정을 개설할 예정이다.

또 아주대는 사이버보안학과를 신설해 통섭형 사이버보안 리더를 양성한다는 계획이다.

미래부는 내년에도 추가로 정보보호 특성화대학을 선정해 지원할 방침이다.

협약식에는 최양희 미래부 장관, 염재호 고려대 총장, 전혜정 서울여대 총장, 김동연 아주대 총장, 백기승 인터넷진흥원 원장 등이 참석했다.

최 장관은 "특성화대학이 정보보호 산업 활성화와 국가 사이버보안을 책임지는 우수인재 양성의 요람이 돼주길 당부한다"고 말했다.

sisyph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5/06/11 14:00 송고

광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