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체기사

뉴스 홈 > 전체기사

검찰 '성완종 로비 의혹' 김한길 의원 소환조사 조율

새정치민주연합 전 공동대표인 김한길 의원

(서울=연합뉴스) 안희 기자 = 성완종 리스트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 특별수사팀(팀장 문무일 검사장)은 새정치민주연합 전 공동대표인 김한길 의원을 참고인 자격으로 불러 조사하기로 하고 일정을 조율 중인 것으로 22일 알려졌다.

올 4월부터 성 전 회장의 정치권 금품제공 의혹을 수사해 온 검찰은 최근 수사 과정에서 김 의원이 성 전 회장으로부터 금품로비를 받은 것으로 의심할 만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성 전 회장이 남긴 메모(성완종 리스트)를 단서로 수사가 시작된 이번 사건에서 야권 정치인이 검찰의 소환 조사 대상에 오른 것은 김 의원이 처음이다.

리스트에 기재된 여권 인사 8명 중에는 홍준표 경남지사와 이완구 전 국무총리 등 2명이 기소될 예정이다.

김 의원은 성 전 회장이 스스로 목숨을 끊기 전날인 4월 8일 서울 시내의 한 냉면집에서 저녁 식사를 함께하면서 검찰 수사를 받던 성 전 회장의 복잡한 심경을 들어줄 정도로 가까운 사이다.

성 전 회장이 정치인들과의 약속 일정을 기록해 둔 다이어리에도 김 의원의 이름이 매우 자주 등장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법조계 일각에서는 검찰이 서면조사가 아닌 직접 소환을 추진하는 점에 비춰 김 의원을 상대로 한 성 전 회장의 금품로비 의혹을 뒷받침할 단서가 구체적으로 확보된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그러나 의혹이 있다고 해도 금품거래 현장을 증언할 목격자가 뚜렷하게 나타나지 않았다는 점에서 처벌까지 이어질 사안은 아니라는 분석도 있다.

특별수사팀은 또 다른 수사 대상인 성 전 회장의 특별사면 로비 의혹과 관련, 2007년 12월 특사를 전후해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을 지낸 전해철(53) 새정치민주연합 의원과 이호철(57)씨에게 서면질의서를 발송한 상태다.

검찰은 답변서를 받는 대로 내용 분석과 보강 조사를 거쳐 특사 로비 의혹 수사를 마무리할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김 의원의 소환 등 남은 수사 일정이 차질 없이 진행되면 이번 주 안에 수사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prayerah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5/06/22 08:28 송고

광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