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체기사

뉴스 홈 > 전체기사

'대한민국 최고과학기술인상'에 이용희·정용환씨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는 2015년 '대한민국 최고 과학기술인상' 수상자로 이용희(60) 한국과학기술원 특훈교수와 정용환(58) 한국원자력연구원 단장을 선정했다고 29일 밝혔다.

이 상은 한국을 대표할 만한 세계적인 연구개발(R&D) 업적 또는 기술혁신을 성취한 과학기술인에게 주어진다.

이 교수는 광결정 레이저 분야에서 독자적으로 구축한 이론과 실험 기법을 바탕으로 세계 최고 수준의 연구 결과를 발표한 국내 광학 분야의 대표적인 물리학자라고 미래부는 평가했다.

광결정이란 광학적 성질을 이용할 수 있는 구조를 지니도록 만든 물질을 가리킨다.

이 교수는 이 광결정을 이용해 빛의 파장 크기 정도로 작은 레이저 공진기(원하는 빛의 공명을 만들어내는 장치)를 구현했다.

이는 자연이 허용하는 가장 작은 레이저에 한 걸음 더 다가갔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는 게 미래부의 설명이다.

이 공진기는 또 학계로부터 초단거리 광연결(전선 대신 광섬유를 통해 하는 단거리 데이터 통신) 레이저 광원 실용화의 첫 걸음이란 평가를 받고 있다.

정 단장은 원자력 분야의 핵심기술인 지르코늄 신소재의 개발과 기술사업화에 성공해 한국의 원자력소재 기술이 세계 최고 수준으로 발전하도록 공헌한 점을 평가받았다.

16년간의 연구를 통해 선진국 제품보다 2배 이상 우수한 고성능 지르코늄 핵연료 피복관(방사성 물질이 외부에 유출되지 않도록 우라늄 핵연료를 감싸는 1차적인 방호벽)을 개발했다.

이 제품은 노르웨이 할덴 연구로에서 6년간의 검증시험과 국내 상용 원자력발전소에서 4년간의 검증시험을 거쳐 성능을 입증했다.

이 고성능 지르코늄 핵연료 피복관 기술은 원자력 R&D 사상 최고액인 100억원에 한전원자력연료에 이전됐고 이를 계기로 해외 수출 기반도 마련됐다.

정 단장은 또 세계 최대 원자력기업인 프랑스 아레바사와 이 기술을 두고 국제특허소송까지 벌였지만 7년여간의 법정 다툼 끝에 최종 승리했다.

대한민국 최고 과학기술인상은 2003년 제정돼 지난해까지 32명의 수상자를 배출했다.

미래부는 다음 달 2일 열리는 '2015년 대한민국 과학기술 연차대회' 개회식 때 이번 수상자들에게 대통령 상장과 함께 상금을 수여한다.

이용희 한국과학기술원 특훈교수
정용환 한국원자력연구원 단장

sisyph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5/06/29 12:00 송고

광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