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체기사

뉴스 홈 > 전체기사

그리스 구제금융 협상 청신호…메르켈 "12일 EU 정상회의"(종합)

장기지원 협상 獨의회 승인 요청 위해 그리스에 9일까지 새 개혁안 요구
"ECB, 12일까지 그리스 은행 도산 막는 조치 보장"

(브뤼셀=연합뉴스) 송병승 특파원 = 그리스 구제금융 협상에 청신호가 켜졌다.

최대 채권국인 독일의 앙겔라 메르켈 총리는 7일(현지시간) 브뤼셀에서 열린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 정상회담을 마친 후 기자회견에서 독일 의회에 그리스에 대한 장기지원 프로그램 협상에 대한 승인을 요청할수 있도록 이번 주 그리스 정부로부터 충분한 개혁안을 제안 받기를 원한다고 밝혔다.

메르켈 총리는 오는 9일까지 그리스 정부로부터 개혁안과 구제금융 요청을 받으면 12일 유럽연합(EU) 28개국 정상들이 이 제안을 토대로 그리스에 대한 지원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그리스의 개혁 리스트가 충분하고 그리스 초기 조치들을 선제적으로 시행할 경우 그리스가 당장 필요한 단기 자금이 제공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메르켈 총리는 또 마리오 드라기 유럽중앙은행(ECB) 총재가 그리스에 대한 추가 지원을 논의하는 EU 정상회의가 열리는 12일까지 그리스 은행이 도산하지 않도록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을 약속했다고 전했다.

그는 그리스가 충분한 개혁안을 내놓지 않으면 유로존에서 탈퇴하게 되는지에 대한 질문에 "12일 열리는 EU 정상회의는 그리스에 대한 2년 간 지원을 제공하는 협상을 시작할 지 여부를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또 그리스가 다른 병용통화를 쓰게 되는 방안은 유로존 정상회의에서 논의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메르켈 총리는 12일 회의에서 그리스 구제를 위한 해결 방안을 찾을 것으로 "과하지 않게 낙관하고 있다"고 말하고 그러나 정상회의가 열리는 것은 "상황이 매우 위험하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메르켈 총리의 이 같은 발언은 그리스가 만족스러운 개혁안을 제출할 경우 EU 등 채권단이 즉각 새로운 구제금융을 위한 협상에 나설 것임을 시사하는 것이다.

한편 알렉시스 치프라스 그리스 총리는 중기 자금지원을 위한 개혁안과 채무 재조정을 골자로 하는 그리스 정부의 개혁안을 유로그룹(유로존 재무장관 협의체)과 유럽이사회(EU 정상 협의체)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치프라스 총리는 "오늘 회의는 긍정적 분위기였다"고 평가하고 12일 EU 정상회의에서 협상 타결을 목표로 신속하게 절차를 진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메르켈 총리가 7일 유로존 정상회의를 마친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EPA=연합뉴스)

songb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5/07/08 07:16 송고

광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