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체기사

뉴스 홈 > 전체기사

"북한, 이희호 여사 방북 무산 경고는 '대남 압박용'"

전문가들 "남북관계 경색속 북한내 강경파 목소리 반영"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북한이 8일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의 다음달 방북에 대해 무산될 수도 있다고 경고한 것은 실질적인 무산보다는 대남 압박용일 가능성이 크다고 전문가들이 분석했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 교수는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이희호 여사 방북에 대한 남한 언론이나 정부의 해석과 개입을 사전 차단하면서 언제든지 이것을 철회할 명분도 확보하려는 대남 압박용 메시지"라고 평가했다.

북한이 '최고지도자'의 순수한 뜻으로 이희호 여사를 초청했다는 점을 부각시키면서 남한 언론이나 당국의 정치적 해석이나 절차상 관여에 대해 불만을 표출한 것이라는 분석이다.

근본적으로는 이번 사안을 계기로 북한이 남북관계 전반에 대해 강한 불만을 표출한 것이라는 의견도 있다.

김용현 동국대 북한학과 교수는 "'남한 길들이기'의 측면도 있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북한의 이번 입장 발표가 단순한 경고인지, 실제 방북 무산 가능성을 염두에 둔 것인지에 대해서는 다소 입장이 엇갈렸지만 향후 방북 협의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점에는 이견이 없었다.

양무진 교수는 "체제와 존엄 문제를 남한이 계속 들고 나오면 방북 건이 철회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북한이 열어 둔 것"이라며 "방북에 부정적인 신호임은 분명하다"고 지적했다.

김용현 교수는 "방북이 당장 어려워졌다고 볼 수는 없다"면서도 "북한이 실제 무산 가능성을 얼마간 염두에 두고 발표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다른 한편으로는 남북관계가 경색된 상황에서 합의가 이뤄진 이희호 여사의 방북에 대한 북한내 강경파의 목소리가 반영된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장용석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 선임연구원은 "방북을 견제하는 북한내 강경파들의 목소리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며 "최근 북한 사회의 경직성이나 내부 혼선의 징후로도 읽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양무진 교수는 "방북 준비 과정에서 문제가 발생했을 때 군부가 책임을 물을 수 있는 만큼 그러한 부분을 사전 차단하려는 것일 수도 있다"고 해석했다.

앞서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는 이날 대변인 담화를 통해 "괴뢰패당은 이희호 여사의 평양 방문 문제는 잠정 합의됐을 뿐 아직 완전히 확정되지도 못한 상태에 있다는 것을 똑바로 알고 함부로 지껄이지 말아야 한다"고 경고했다.

hapy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5/07/08 17:54 송고

광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