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북한 비난 유감…이희호 여사 방북 지원 입장" | 연합뉴스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체기사

뉴스 홈 > 전체기사

정부 "북한 비난 유감…이희호 여사 방북 지원 입장"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정부는 8일 북한이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의 방북이 무산될 수 있다고 경고한 것에 대해 유감의 뜻을 표했다.

통일부는 이날 "북한 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가 언론 보도를 이유로 이희호 여사 방북과 관련해 우리 정부를 비난한 것에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희호 여사 방북과 관련해 정부 차원에서 필요한 부분은 지원하겠다는 기본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통일부는 또 북한이 선원 5명 전원의 송환을 요구한 것에 대해서는 "본인 자유 의사를 존중해 귀순 의사를 명백하게 밝힌 3명을 제외하고 돌아가기를 희망하는 2명을 송환하겠다"며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통일부는 "앞으로도 이러한 입장에서 인도주의적 원칙에 따라 필요한 조치를 취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hapy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5/07/08 19:20 송고

광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