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체기사

뉴스 홈 > 전체기사

"한국 개고기 음식문화 중단하라"…미국 뉴욕서 시위

(뉴욕=연합뉴스) 박성제 특파원 = 1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복판에서 개고기를 먹는 한국의 음식문화에 항의하는 시위가 벌어졌다.

'뉴욕시 동물 연대'(NYC Animal Battalion) 회원 10여 명은 이날 맨해튼 57번가에 있는 대한민국 뉴욕총영사관 앞에서 개고기를 먹는 한국의 음식 문화는 중단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시위는 13일이 초복이라는 사실에 착안해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여러 마리의 개가 우리에 갇힌 채 트럭에 실려가는 사진과 함께 '한국은 이런 짓을 중단하라'(South Korea Stop This) 등의 글귀가 적힌 피켓을 만들어 흔들며 구호를 외쳤다.

또 '동물 학대를 문화적으로 정당화할 수 없다', '개는 친구이지 음식이 아니다' 등의 문구를 적은 피켓도 눈에 띄었으며, '당신의 최고 친구를 70달러에 개고기로 팔 것이냐'는 제목의 인쇄물도 행인들에게 배포했다.

이들은 온라인(Koreandogs.org)에서도 한국의 개고기 음식 문화를 근절하기 위한 캠페인을 전개한다면서 동참을 촉구했다.

'한국에서 개와 고양이 소비를 중단하라'는 구호를 전면에 내건 이 사이트는 한국에서 만연한 개 도살을 고발하면서 전 세계인이 자국에 있는 한국대사관에 전화를 걸어 개고기 음식 문화를 중단하도록 행동에 나서라고 촉구하고 있다.

13일(현지시간) 대한민국 뉴욕총영사관 앞에서 진행된 개고기 음식 문화 반대 시위 모습.(독자 제공)

sungj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5/07/14 05:5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