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체기사

뉴스 홈 > 전체기사

전자담배 이용률 2%→5.1% '껑충'…"담뱃값 올라서"

연말 전자담배 판매급증
연말 전자담배 판매급증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담뱃값 인상을 앞두고 전자담배 판매가 급증하고 있다. 25일 온라인쇼핑사이트 G마켓(www.gmarket.co.kr)에 따르면 이달 들어 22일까지 전자담배 판매량은 작년 같은 기간의 17.14배(증가율 1,614%)에 달했다. 최근 한달(11월 23일~12월 22일)을 따져도 증가율은 무려 1,488%(15.88배)로 집계됐다.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의 한 전자담배 판매점에서 관계자가 제품을 정리하고 있다. 2014.12.26 superdoo82@yna.co.kr
복지부 "금연효과 크지 않아"…전자담배 규제방안 마련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담뱃값 인상으로 흡연율은 감소했지만 전자담배 이용률이 급증했다. 보건 당국은 대책 마련에 나섰다.

보건복지부는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10일까지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올초 담뱃값 인상 효과로 성인 남성 흡연율은 작년보다 6%포인트 떨어진 35%로 집계됐으나 전자 담배 이용률은 5.1%로 2013년(2.0%)보다 두 배 이상 뛰었다고 15일 밝혔다.

특히 20대 남성은 10명 중 1명 이상(12.4%)이 현재 전자 담배를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년 전 20대 남성 전자담배 이용률(1%)보다 10배 이상 급증했다.

전자담배를 이용하는 이유로 '금연에 도움될 것 같아서'(40.6%)라고 답변한 응답자가 가장 많았다.

호기심(17.8%), 냄새가 안남(9.9%), 담배보다 덜 해로움(9.1%), 실내 사용 가능(8.6%) 등을 이유로 꼽는 이용자도 있었다.

그러나 이용자의 기대와 달리 전자담배의 금연 효과는 기대에 미치지 못한 것으로 분석된다.

보건복지부는 "전자 담배 이용자의 78%는 궐련을 함께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나, 전자담배의 금연 효과가 크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용자들은 전자담배가 기존 담배보다 덜 해로울 거라고 기대하지만 이 역시도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일부에서는 전자담배에 타르 등 발암물질이 없어 수많은 발암물질이 포함된 기존 담배보다 덜 해롭다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

반면 한쪽에는 전자 담배를 온종일 입에 물고 있다 보면 니코틴에 과다 노출돼 중독될 확률이 높다는 주장을 펼친다.

액상뿐만 아니라 전자담배 자체가 안전을 위협하는 경우도 잇따른다. 저급한 전자담배 제품이 과열·폭발하는 경우가 2012년부터 올 4월까지 20건이나 보고됐다.

니코틴 액상을 제외하면 국내에 마땅한 규제안이 마련돼 있지 않다는 점, 이에 따라 청소년이 일반 담배보다 쉽게 접근할 수 있다는 점 등도 문제로 꼽힌다.

복지부는 "전자담배의 건강 위해성을 분석하고 이용 실태에 따라 관리 방안을 마련하려고 연구를 진행중"이라며 "이 연구 결과를 기초로 올 연말 전자담배·물담배·신종 담배에 대한 적극적인 규제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junm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5/07/15 12: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