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체기사

뉴스 홈 > 전체기사

정부 "北, 개성공단 임금·3통 문제서 경직된 자세"

16일 오전 개성공단 종합지원센터에서 열린 제6차 개성공단 남북공동위원회 회담
"7차 남북공동위 개최 위해 노력 지속"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정부는 17일 개성공단 남북공동위원회 6차 회의에 임한 북측의 태도와 관련, "임금이라든지 3통(통행·통신·통관) 문제에서 기존의 경직된 자세를 버리지 못했다"고 밝혔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우리 쪽은 (어제 6차 남북공동위에서) 임금 문제나 그쪽에서 요구하는 근로여건 개선 문제에 충분히 유연한 자세를 보였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대변인은 '북측의 최저임금 5.18% 인상도 정부가 수용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가능하다"며 "5%(최저임금 인상률 상한선)는 기존에 남북 간에 합의된 것이지만 유연한 태도를 보일 수 있다는 것이 우리 기본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물론 이를 위해서는 다른 여러 가지 조건들이 충족돼야겠다"며 "하나는 임금 체계 개편이고. 두 번째는 3통문제 해결이고, 세 번째는 나머지 근로여건과 관련된 여러 현안"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 세 덩어리를 다 같이 논의하는 과정에서 우리가 충분히 임금 문제도 유연성을 보일 수 있다는 입장을 (북측에) 보인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 대변인은 북측이 5·24 대북제재 조치를 이유로 3통 문제 개선에 호응하지 않은 것에 대해서는 "개성공단 공동위 구성 취지와 개성공단의 발전적 정상화를 위한 노력에 기본적으로 걸맞지 않은 태도와 입장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그는 개성공단 공동위 7차 회의 날짜를 잡지 못한 것에 대해서는 "우리가 (7차 공동위 개최를 위해) 노력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며 "어느 정도 여건이 무르익으면 자연스럽게 공동위는 개최될 수밖에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 대변인은 북한의 대남 비난과 관련 "북한이 조평통 대변인 담화나 기타 여러 가지 공식 매체를 통해 우리 정부를 비방하고 우리 국가 원수에 대해 입에 담지 못할 욕설을 하는 것은 그들의 남북관계 발전 의지를 스스로 폄하하는 것"이라며 "굉장히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ho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5/07/17 11:3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