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체기사

뉴스 홈 > 전체기사

野 "자살 진실규명해야…해킹의혹 한국 IP 138개 발견"

"무고한데 왜 죽었는지 납득불가…3번째 정치적 자살"
"해킹팀 로그파일서 한국IP 138개 발견…국정원 거짓말 가능성"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서혜림 기자 = 새정치민주연합은 19일 국가정보원 직원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건과 관련, 철저한 진상규명을 요구하며 해킹과 관련한 추가 의혹을 제기했다.

안철수 국민정보지키기 위원장은 이날 국회 기자간담회에서 "국정원의 사찰 의혹이 제기되는 상황에서 관련 직원의 돌연한 죽음은 또다른 의혹이 제기될 수밖에 없다"며 "고인의 죽음은 안타깝지만 정말 의아해하지 않을 수 없다. 고인이 스스로 목숨을 버린 이유가 무엇인지 수사당국은 한점 의혹없이 국민에 밝혀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안 위원장은 또 "(의혹에 대한) 언론보도 이후 국정원 내부에서 무슨 일이 벌어졌는지 국민은 궁금해한다"며 "고인이 죽음에 이른 이유에 대한 규명없이 국민 의혹은 해소되기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회 정보위원회 야당 간사인 신경민 의원은 청와대 문건유출 및 비선실세 국정개입 의혹과 관련해 최모 경위가 자살한 사건,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자살을 언급하고 "정치적 사건이 있을 때마다 정치적 자살이 잇따르는 것은 전혀 납득하기 어렵다. 이번이 세번째 정치적 자살에 해당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이번 정치적 자살은 다른 정치적 자살과 다른 특징이 있다. 납득, 이해하기가 대단히 힘들다는 것"이라며 "만약 국내 해킹이나 사찰을 안 했다면 소명만 하면 될 것이고 오히려 국가로부터 훈장 포상을 받을 직원일 것이다. 그렇게 하지 않고 죽음을 택했다는 것은 도저히 납득하기 어렵고, 무고한데 왜 죽었는지 진실규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또한 신 의원은 이탈리아 해킹팀 유출자료 분석 결과 발견한 로그파일에서 한국 인터넷 IP 주소 138개가 존재하는 것을 확인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신 의원은 "할당된 IP가 138개이고, 중복 건수를 포함하면 300건이다. 할당 기관은 KT, 서울대, 한국방송공사 같은 공공기관이고, 다음카카오 같은 일반기업도 있다"며 "이 파일 내용을 갖고는 이유를 파악하기 어렵지만, 국정원이 주장하는 대로 연구개발과 대북용이라거나 (대상이) 고작 20명이라는 것은 거짓말일 가능성이 대단히 높다"고 주장했다.

새정치연합은 이에 따라 '선(先)의혹검증, 후(後)현장조사'가 필요하다며 국정원에 대해 각종 의혹에 대한 자료제출, 국회 정보위 차원의 청문회 개최를 거듭 요구했다.

안 위원장은 "국정원 현장조사는 이런 선조치 이후에 확인해도 늦지 않는다"며 "현장검증 없이 준비된 현장만을 둘러보고 국민에게 의혹이 해소됐다고 말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jos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5/07/19 11:4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