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체기사

뉴스 홈 > 전체기사

삼성 '백혈병기금 1천억'…가족위·반올림 반응 엇갈려

가족위 "기금·협력사 보상 환영"…반올림 "조정안 핵심 취지 거부 우려"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삼성전자[005930]가 반도체 사업장에서의 백혈병 등 직업병 관련해 1천억원의 기금을 조성해 보상하겠다는 입장을 발표한 데 대해 협상 주체인 삼성직업병가족대책위원회(가족대책위)와 반올림(반도체 노동자의 건강과 인권지킴이)은 4일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삼성전자는 전날 조정위원회가 권고한 공익법인 설립을 통한 보상 방안 대신 사내기금을 조성, 협력업체 직원까지 포함해 보상하겠다는 수정안을 제시했다.

가족대책위 관계자는 "세부 내용을 더 검토해봐야 한다"면서도 "삼성이 그동안 수용할 수 없다고 했던 협력업체 직원 보상 문제가 포함돼 있고 기금 조성 즉시 보상 방안 등은 환영할 만한 소식"이라고 평가했다.

이 관계자는 "다만 삼성전자가 별도로 구성하겠다고 한 보상위원회, 종합진단팀 등은 자세한 내용이 드러나지 않아서 세세하게 좀 더 짚어봐야 한다"고 말했다.

가족대책위는 조만간 회의를 열고 공식 입장을 논의할 계획이다.

반면 반올림은 성명을 내고 "매우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다"며 "조정권고안은 '사회적 해결'을 제안했는데 삼성전자는 '자체적으로 알아서 하겠다'고 답변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반올림은 "삼성전자의 입장은 객관성을 담보할 수 없다는 이유로 거부된 종전의 입장을 반복하는 것에 불과하다"며 삼성전자가 제시한 보상대상 및 재발방지 대책과 관련해서도 조정위의 권고를 상당 부분 거부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반올림 관계자는 "권고안에는 공익법인 설립을 3개월 안에 마치고 연내 보상하는 방안이 담겨 있다"며 "8년을 끌어온 문제를, 공익법인 설립 자체가 시간끌기가 되는 것처럼 여기는 것은 부당하다"고 말했다.

조정위는 전날까지 접수된 세 주체의 의견을 토대로 추가 조정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조정안의 핵심인 공익법인 설립 등을 비롯해 입장 차이가 커 향후 논의 과정도 험난할 것으로 전망된다.

noma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5/08/04 14:41 송고

광고
광고
아임애드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