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대북 확성기 방송 실시…민통선 이북 출입자제 권고 | 연합뉴스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체기사

뉴스 홈 > 전체기사

軍, 대북 확성기 방송 실시…민통선 이북 출입자제 권고

국방부, 대북 확성기 방송 재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군은 이미 예고한 대로 10일 전방 지역에서 대북 확성기 방송을 실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11일 "어제 오후 5시 이후 경기도 서부전선 부대 1곳에서 대북 확성기 방송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그는 대북 확성기 방송을 실시한 구체적인 시간대와 방송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군 관계자는 "정해진 방침대로 대북 확성기 방송을 비정기적으로 계속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군은 지난 4일 비무장지대(DMZ)에서 우리 군 수색대원 2명에게 중상을 입힌 지뢰폭발사고가 북한군이 매설한 목함지뢰에 의한 것으로 결론 내리고 첫 대응 조치로 대북 확성기 방송을 재개했다.

군이 '심리전'으로 분류되는 대북 확성기 방송을 하는 것은 2004년 6월 남북 합의로 방송 시설을 철거한 이후 11년 만이다.

군이 대북 확성기 방송을 재개했지만 북한군은 아직 특이 동향을 보이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대북 확성기 방송 재개로 전방 지역에서 군사적 긴장이 고조되자 군은 경기도 파주 일대 주민들에게 민간인 출입통제선(민통선) 북쪽 지역 출입 자제를 권고했다.

군 관계자는 "북한이 대북 확성기 방송에 반발해 도발할 가능성이 있어 지방자치단체 등을 통해 민통선 이북 지역에서 영농 활동을 자제하라고 권고했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도 군은 전방 지역 주민들의 안전을 위해 외출을 자제하고 유사시 방공호로 대피하도록 하는 등의 안전대책 매뉴얼을 가동할 것으로 알려졌다.

군은 주민 안전대책을 강구하는 한편 대북 확성기 방송을 재개한 전방 지역에 최고 수준의 경계태세(A급)를 발령하고 만일의 경우에 대비해 화력 배치도 보강했다.

ljglo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5/08/11 08:01 송고

광고
광고
아임애드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