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체기사

뉴스 홈 > 전체기사

북한이 트럼프 지원?…가짜 트윗에 낚인 MSNBC '망신'

(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 미국 MSNBC 방송이 10일(현지시간) '북한이 미 공화당 대선주자인 도널드 트럼프를 지지한다'는 가짜 트위터 글을 그대로 방영했다가 큰 망신을 당했다.

미 정치평론가인 마크 핼퍼린은 이날 MSNBC 방송의 시사 프로그램 '모닝 조'에 출연해 '막말'에다가 '여성비하' 발언으로 여론의 뭇매를 맞는 트럼프에게도 지지 세력이 있다면서 "바로 북한이다. 북한 정부가 트위터 계정을 통해 트럼프에 대한 지지를 표명했다"고 말했다.

이어 '모닝 조' 진행자인 조 스카보로가 화면에 뜬 트위터 계정을 가리키며 "자! 여기 있습니다"라며 핼퍼린의 말을 받았다.

'북한 뉴스 서비스' 계정의 이 트위터에는 '앙심에 찬 폭스 뉴스가 유명한 석학 도널드 트럼프와 전쟁을 선포하는 바람에 미국 언론이 큰 혼란에 빠졌다'는 글이 등장했다.

핼퍼린은 즉각 "(트럼프가) 북한의 지지를 확보했다"면서 "양측에 꽤 강한 연대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 트위터는 곧바로 유명 블로거들이 운영하는 패러디 계정에서 나온 것으로 드러났고, 제대로 확인 절차를 거치지 않은 MSNBC와 핼퍼린은 조롱거리가 됐다.

워싱턴포스트(WP)는 '북한이 유명 석학 트럼프에 대한 지지를 표명한 것이 아니다'라는 제목이 기사에서 "간단하게 온라인 검색만 해봐도 해당 트위터 계정이 가짜라는 것을 알 수 있었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si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5/08/12 00:46 송고

광고
광고
아임애드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