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체기사

뉴스 홈 > 전체기사

경찰 "국방부 보안 용역업체 직원 업무용 PC 해킹돼"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국방부의 컴퓨터 보안업무 용역을 맡고 있는 컴퓨터 바이러스 진단·치료업체 '하우리'가 외부 세력에 의해 해킹당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청 사이버안전국 관계자는 12일 "다른 사건을 수사하다 하우리에서 유출된 것으로 보이는 문서가 발견됐다"며 "하우리 측에 이를 알아본 결과 하우리 직원의 업무용 PC 한 대가 해킹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유출된 문서에는 하우리가 국방부에 제출하기 위해 작성한 백신사업 입찰제안서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하우리는 현재 국방부 산하 컴퓨터와 서버에 대한 바이러스 백신 공급을 맡고 있다.

경찰은 유출된 하우리 측 문서가 군 사업과 관련된 것이어서 하우리의 해킹 사실을 4월 국방부에 알렸다.

사이버안전국 관계자는 "누가 해킹을 했는지 등은 계속 수사 중"이라며 해킹 주체를 비롯한 수사 사항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언급을 삼갔다.

pseudoj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5/08/12 08:10 송고

광고
광고
아임애드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