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체기사

뉴스 홈 > 전체기사

SM·YG '아이돌 상품' 고가 논란에 공정위 조사 착수

(세종=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유명 연예기획사의 아이돌그룹 상품에 지나치게 비싼 가격이 책정됐다는 시민단체의 문제 제기에 따라 공정거래위원회가 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16일 확인됐다.

지난달 서울YMCA 시민중계실은 기획사 직영매장의 아이돌그룹 고가상품 가격조사 결과를 공개하고, 공정위에 이중 일부 기획사를 조사해달라고 요청했다. 인기 아이돌 가수들을 가장 많이 거느리고 관련 상품도 많이 판매하는 SM엔터테인먼트, YG엔터테인먼트 2곳이 조사대상으로 특정됐다.

아이돌 사진이나 로고·캐릭터 등을 사용해 만든 상품인 이른바 '굿즈(goods)'와 관련, 이들 기획사들이 시장지배적 지위를 남용해 상품 가격을 멋대로 높게 매기고 판매했다는 것이 서울YMCA 측의 주장이다.

실제 조사결과를 보면 SM이 판매하는 '엑소 이어폰'은 123만원에 달하고, YG의 빅뱅 관련 상품인 야구점퍼는 17만5천원이었다.

SM과 YG는 각각 계열사인 에스엠브랜드마케팅, 와이지넥스트를 통해 굿즈를 기획·판매하고 있다.

서울YMCA는 "비슷한 사양의 동종 상품보다 가격이 지나치게 비싸게 책정됐다. 순수한 팬심을 이용한 도 넘은 스타 마케팅 상술"이라고 평가했다.

반면 공정위가 시장지배적 지위와 관련한 법리로 굿즈를 판매하는 기획사를 제재하기는 어렵다는 의견도 있다.

민간 연구기관인 공정거래연구소의 이경만 소장은 "아이돌 굿즈와 관련한 가요 시장의 크기를 정확히 가늠할 수 없다면 공정거래법 적용이 쉽지 않을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공정위는 이번 신고사건에 대한 법리검토에 앞서 아이돌 굿즈 시장의 범위를 특정할 수 있는 자료와 상품 가격 데이터 확보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공정위 관계자는 "특정 사건에 대해 확인해줄 수 있는 것이 없다"고 말했다.

d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5/08/16 06:23 송고

광고
광고
아임애드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