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체기사

뉴스 홈 > 전체기사

작년 전세계 모바일 광고 매출 37조원…64.8%↑

(AP=연합뉴스 자료사진)
"광고차단 기능 탑재한 iOS9 나오면 타격 불가피"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전 세계 모바일 광고 매출이 1년 새 60% 이상 증가하는 등 시장이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유럽 인터랙티브광고협회(IAB Europe)와 시장조사기관 IHS가 공동으로 내놓은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전 세계 모바일 광고 매출액은 총 319억달러(약 37조원)를 기록했다.

이는 2013년 193억달러에서 무려 64.8% 늘어난 규모다.

지역별로는 북미 지역이 전체 모바일 광고 매출의 44.9%에 해당하는 143억달러를 기록,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아시아·태평양 지역은 전체의 36.5%인 116억달러로 집계됐다.

부문별로는 모바일 디스플레이 광고가 1년 새 무려 88.1%의 성장률을 보이며 모바일 검색 광고를 추월한 점이 눈에 띈다.

디스플레이 광고 매출은 전체 모바일 광고 매출의 47.4%에 해당하는 151억달러를 기록, 147억달러(46.1%)의 매출을 올린 검색 광고를 앞질렀다.

메시징 광고는 모바일 기기 자체에 탑재된 메시징 플랫폼보다 별도의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하는 경우가 늘면서 13% 성장한 21억달러(6.6%)를 기록했다.

이런 가운데 애플이 올가을 출시 예정인 iOS9부터 광고 차단 기능을 기본 탑재하기로 하면서 모바일 광고 시장이 타격을 받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아일랜드 소재 광고 관련 업체인 페이지페어(PageFair)와 어도비는 최근 공동 발간한 보고서에서 "모바일 브라우저 시장에서 사파리가 차지하는 비중이 52%에 달한다"며 "iOS9이 모바일 광고 시장을 변화시키는 요인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전 세계적으로 광고를 차단하는 PC와 모바일용 소프트웨어(SW)의 월간활성사용자(MAU)는 2억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지난해 2분기부터 올해 2분기 사이 41%가량 늘어난 규모다.

현재로선 이 가운데 모바일이 차지하는 비중이 1.6%에 불과하다. 그러나 모바일용 광고 차단 기능이 계속 발전하면서 비중도 점차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보고서는 이 같은 광고 차단 행위로 발생하는 업계 매출 손실이 올해에만 218억달러에 달하며, 내년에는 414억달러까지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bry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5/08/17 06:05 송고

광고
광고
아임애드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