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체기사

뉴스 홈 > 전체기사

바이든, 선거자금 모금 시동?…일부 힐러리 지지자도 관심(종합)

NYT "기부자들과 접촉…오바마 주요 기부자에 눈독"

(뉴욕=연합뉴스) 김화영 특파원 = 내년 미국 대선 출마를 저울질 중인 조 바이든 미국 부통령이 선거자금 조달을 타진하는 움직임이 포착되고 있다.

이미 몇몇 '큰 손'을 만났으며, 민주당 내 압도적인 예비후보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 기부자에게도 일부 '이탈자'가 생길 가능성이 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바이든 부통령이 당내 대선후보 경선에 뛰어들 경우, 선거자금 모금에서도 '새판짜기'가 뒤따를 것임을 예고하는 대목이다.

NYT에 따르면 바이든 부통령은 자신의 선거운동에 재정적으로 도움을 줄 수 있는 기부자들과 최근 접촉을 가졌다.

그는 출마시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적통임을 자임할 것으로 알려졌으며, 그런 만큼 모금에서도 오바마 대통령의 주요 기부자에게 '눈독'을 들이고 있다.

변호사 집단, 유대계 지도자들, 그리스계 이민자들이 이 범주에 속한다.

바이든 부통령은 지난 2012년 대선에서 오바마 대통령에게 75만 달러 이상을 지원했던 뉴욕의 한 개발업자 T씨를 지난 20일 접촉한 것으로 전해졌다.

T씨는 "출마 기초작업을 하고 있다는 인상을 받았다"면서, 그가 대선 레이스에 뛰어들면 자신은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클린턴 전 장관의 진영의 일부 지지자도 은밀한 신호를 보내는 것으로 알려졌다. 바이든 부통령이 출사표를 던진다면 '후보 갈아타기'를 할 수도 있다는 내용으로 요약된다.

클린턴 전 장관의 영향력 있는 후원자인 톰 대슐 전 상원 민주당 원내대표는 바이든 부통령이 선거판으로 들어온다면, 자신도 입장을 재고해보겠다는 뜻을 보였다고 최근 그를 만났던 인사들이 전했다.

바이든 부통령 진영은 이외에도 동성애자 그룹에도 '구애' 하고 있다.

일찌감치 그가 동성결혼을 지지했기 때문에 지원군 역할을 기대하는 것이다.

바이든 부통령에게는 지금까지 조직적인 모금에서 취약하다는 평가가 따랐다. 스스로 기부자를 적극적으로 모은 것도 아니다.

여름휴가 중인 그를 최근 접촉했던 인사들은 출마를 결정하려면 아직도 몇 주 더 걸릴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클린턴 전 장관의 '이메일 사태'가 확실한 정치적 타격이 될 때까지 관망할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그러나 클린턴 전 장관의 캠프는 '고정표'가 있어 바이든 부통령이 출마하더라도 이탈하는 기부자는 거의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민주당 뉴욕 지역의 의장인 제이 제이콥스는 "바이든 부통령이 처한 어려움은 주요 지지자 대다수가 힐러리 쪽에 줄을 섰다는 게 아니라, 그들이 (힐러리에) 열광적이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부통령의 출마 가능성에 무게를 싣는 추측은 최근 민주당 내에서 계속 이어지고 있다.

앞서 22일에는 바이든 부통령이 워싱턴DC의 해군성 천문대에서 민주당의 잠룡 가운데 하나인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과 회동했다는 보도가 나와 비상한 관심을 끌기도 했다.

클린턴 전 장관이 이메일 스캔들로 휘청이는 가운데 그의 대안으로 거론되는 두 사람이 비밀리에 만나 정치적 거취를 논의한 것 아니냐는 추측을 낳은 것이다.

민주당 소속인 제리 브라운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23일 NBC방송의 '미트 더 프레스'에 출연해 "바이든 부통령은 대선 출마를 심각하게 고민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공화당의 유력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는 이날 ABC방송의 '디스 위크'에 출연해 클린턴 전 장관과 바이든 부통령 모두 만만찮은 상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바이든 부통령이 출마한다면 클린턴 전 장관보다 어려운 상대가 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클린턴 전 장관이 이메일 스캔들을 잘 극복할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만약 그렇다면 두 사람 다 똑같이 만만찮은 상대"라고 덧붙였다.

quinte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5/08/24 08:27 송고

광고
광고
아임애드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