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체기사

뉴스 홈 > 전체기사

이산가족 6만명 생사 확인 작업 곧 착수

계속 되는 문의전화
계속 되는 문의전화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6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적십자사 본사 이산가족 민원실에서 자원봉사자가 이산가족 상봉 신청 및 상담 전화를 하고 있다. 남북은 고위급 접촉에서 올해 추석을 계기로 이산가족 상봉을 진행하고 이를 계속하기로 했으며, 이를 위한 적십자 실무접촉을 9월 초에 갖기로 합의했다.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영만 기자 = 대한적십자사(한적)가 이산가족 6만여 명의 생사 확인 작업에 곧 착수한다.

이는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15일 광복절 70주년 경축사에서 "남북 이산가족 명단 교환을 연내에 실현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힌 데 따른 것이다.

한적은 26일 조만간 적십자사 4층 강당에 전화기 100여 대를 설치하기로 하고 설치 시기를 정부 당국과 조율하고 있다고 밝혔다.

여기서 적십자 자원봉사자 등이 전화로 이산가족의 생사를 직접 확인한다.

계속 되는 문의전화
계속 되는 문의전화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6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적십자사 본사 이산가족 민원실에서 자원봉사자들이 이산가족 상봉 신청 및 상담 전화를 하고 있다. 남북은 고위급 접촉에서 올해 추석을 계기로 이산가족 상봉을 진행하고 이를 계속하기로 했으며, 이를 위한 적십자 실무접촉을 9월 초에 갖기로 합의했다. superdoo82@yna.co.kr

전화로 확인하기 어려우면 우편 등으로 확인할 예정이다.

대상은 통일부 이산가족정보통합시스템 자료에 등록된 이산가족 12만 9천698명 중 생존해 있는 6만 6천292명(51.1%)이다.

연령별로는 90세 이상 7천896명(11.9%), 80∼89세 2만 8천101명(42.4%), 70∼79세 1만 8천126명(27.3%), 60∼69세 6천874명(10.4%), 50세 이하 5천295명(8%) 등이다.

다만, 대면 또는 화상 상봉한 이산가족 2천200여 명은 이미 생사 확인이 됐기 때문에 제외된다.

지금까지 대면 상봉은 19차례, 화상 상봉은 7차례 이뤄졌다.

한적 관계자는 이산가족들이 가장 바라는 것은 남북 가족 간 생사 확인이라며 남북 당국의 합의로 이산가족 생사 확인을 위한 명단 교환이 꼭 성사됐으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ym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5/08/27 07:00 송고

광고
광고
아임애드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