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체기사

뉴스 홈 > 전체기사

샤를리 에브도, 3살 난민꼬마 조롱만평…비난 잇따라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프랑스 주간지 '샤를리 에브도'가 전 세계를 울린 세 살배기 시리아 난민 꼬마를 조롱하는 만평을 실어 비난을 받고 있다.

13일(현지시간) 터키 일간 데일리사바 등에 따르면 샤를리 에브도는 최신호에서 터키 해변에서 익사한 채 발견된 시리아 난민 어린이인 아일란 쿠르디를 다룬 만평을 게재했다.

이 만평은 모래에 얼굴을 묻고 숨져 있는 3살 꼬마의 옆에 '목표에 거의 다 왔는데'라는 글과 '하나 가격으로 두 개의 햄버거 어린이 세트'라는 맥도날드의 광고를 함께 그렸다.

마치 난민 어린이가 햄버거를 먹으려고 죽음을 무릅쓰고 유럽으로 향한 게 아니냐는 뉘앙스를 풍긴 것이다.

또 다른 만평에서는 예수로 보이는 남성이 물 위에서 '기독교인은 물 위를 걷는다'라고, 옆에는 물에 거꾸로 처박힌 아이가 '무슬림 아이들은 가라앉는다'라고 각각 말하는 장면을 그렸다.

이에 트위터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샤를리 에브도가 3살 꼬마의 죽음을 조롱했다며 거센 비난이 일고 있다.

그동안 샤를리 에브도는 이슬람 예언자 무함마드를 나체로 묘사하는 등 도발적인 만평으로 많은 논란을 일으켰다. 지난 1월에는 무함마드 만평에 분노한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이 프랑스 파리 소재 이 회사 사무실에서 총기를 난사해 편집장 등 12명이 숨졌다.

샤를리 에브도만평을 보도하는 데일리사바(데일리사바 홈페이지 캡처)
샤를리 에브도만평을 보도하는 데일리사바(데일리사바 홈페이지 캡처)
샤를리 에브도의 만평(데일리사바 홈페이지 캡처)
샤를리 에브도의 만평(데일리사바 홈페이지 캡처)

trum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5/09/14 21:1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