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체기사

뉴스 홈 > 전체기사

CIA 보고서 "박정희, 기회주의자나 공산주의 잠복세력 아니다"(종합)

대통령 일일보고에서 드러나…당시 버거 주한미대사 본국 보고
한일국교정상화 동향 및 학생시위·한국군 월남전 파병 동향도

(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 미국은 5·16 군사쿠데타를 통해 정권을 잡은 박정희 당시 소장을 공산주의자로 판단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16일(현지시간) 공개된 미국 중앙정보국(CIA)의 대통령 일일보고 '오직 대통령을 위한 보고'(For the President's Eyes Only) 문건에 따르면 CIA는 5·16쿠데타 발발 약 두 달 후인 1961년 7월 19일 당시 새뮤얼 버거 주한 미국대사의 판단을 토대로 쿠데타의 배경과 주도자들의 성향, 당면 과제 등을 보고했다.

CIA는 일일보고에서 구체적인 호칭 없이 '박정희' 또는 '박'이라고만 명시했다.

버거 대사는 "봉기"(revolt)의 동기는 애국적, 민족주의적, 반(反)공산주의적인 것이라고 평가하면서 봉기를 주도한 "혁명 지도자들"(the revolutionary leaders) 가운데 기회주의자나 공산주의 잠복세력(Communist sleepers)이 있을 수 있지만, 박정희는 그런 범주에 속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고 CIA는 보고했다.

버거 대사는 그러면서 공산주의자들이 이득을 볼 수 있는 가장 큰 위험은 이 정권이 당파 간 갈등을 해결하지 못하고 경제적 문제에 봉착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는 미국이 5·16쿠데타 얼마 지나지 않아 박정희 군사정권을 인정했음을 짐작할 수 있는 대목이다.

CIA는 당시 한국 내부의 복잡한 정세를 대통령에게 거의 실시간으로 보고한 것으로 드러났다.

6월 26일 자 일일보고에는 역쿠테다 설에 대한 새로운 정보가 없다고 돼 있으나 다음 날 일일보고에는 여권 내의 해결되지 않는 갈등이 한창인 가운데 쿠데타 음모가 계속되고 있다고 적혀 있다. 또 이로부터 보름 후인 7월 13일 자 일일보고에는 서울에서 박정희를 겨냥한 역쿠데타 계획에 대한 새로운 보도가 나왔다고 돼 있다.

7월 7일 자 일일보고에는 박정희 소장이 국가재건최고회의에서 장도영 당시 육군참모총장 지지자들을 제거하고 자신의 통제력을 강화하려 한다는 등의 내용이 기술돼 있다.

CIA는 비슷한 시점에 북한 김일성의 모스크바 방문 계획과 북·소 상호방위협정 서명에 뒤이은 북·중 상호방위협정 서명 등 북한과 소련, 중국의 동향도 상세하게 보고했다.

이밖에 한일 관계와 관련된 9월 21일 자 일일보고를 보면 현 남한 정부가 이전 정권보다 일본과의 관계 개선에 더욱 적극적이며 다음 달(10월) 중 협상 재개를 원하고 있다고 적시돼 있다.

CIA는 이와 함께 1965년 한일국교정상화 협상 동향과 학생들의 반대 시위, 베트남전 파병을 둘러싼 한국 내 논란 등도 시시각각으로 보고했다.

CIA는 특히 그해 8월 24일 자 일일보고에서 학생 선동가들이 다음 달 한일조약에 반대하는 시위를 준비 중이라고 전하면서 학생들, 이중 상당수가 야당 정치인들로부터 돈을 받는데 이들이 내일(8월25일) 서울과 다른 도시에서 대규모 시위를 벌인 뒤 1주일가량의 휴지기에 들어간다며 학생 시위를 '매우 부정적'으로 묘사했다.

한편, 이날 기밀 해제된 CIA의 대통령 일일보고는 '민감한 내용'으로 추정되는 상당 부분이 삭제된 채 공개됐다. 삭제된 부분은 크고 작은 검은 실선 안의 네모 공란으로 표시돼 있다.

si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5/09/17 12:2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